최종편집 : 2020-10-27 14:24 (화)
이상직 의원, 전주에‘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설치 필요
상태바
이상직 의원, 전주에‘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설치 필요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10.18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관광공사 사장에게 긍정적 답변 끌어 내

지역 관광산업 육성에 핵심 역할을 주도할‘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가 정작 필요한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전주·강릉·목포·안동 등에 설치되지 않았다는 문제가 제기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 1월 부산, 강릉, 전주, 목포, 안동 등 전국의 5개 관광거점도시를 선정한 바 있는데 부산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는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가 설치되지 않은 상황이다.

국회 이상직 의원(전주을, 문광위)은 한국관광공사 국감에서“비수도권 지역에는 지역의 관광산업을 지원할 거점기관이 반드시 필요한데, 정작 관광거점도시에는 스타트업 지원·컨설팅 및 판로개척·일자리 지원 등의 핵심 역할을 하게 되는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가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실제로 이 의원이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공모전을 통해 선정한 기업의 경우 수도권 소재 기업이 71%를 차지하는 데 반면 전라권은 단 2개 (1.8%), 경상권은 10개 (7.9%)에 그치고 있다

이 의원은“이렇다 보니 관광기업 지원정책의 수도권 편중이 심각하다”며,“관광공사가 올해 추진한 ‘관광벤처공모전’ 선정 지역을 분석한 결과 선정기업의 70%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관광은 현장이 가장 중요시되는 산업으로서 개별적이고 특성화된 콘텐츠개발, 관광객 서비스 등 관광의 질적 상승을 위한 지속적인 지원과 교육이 필요한 상황인 만큼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가 전국의 관광거점도시에 우선적으로 설치되어야 지역 관광산업 발전에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며 설치 필요성을 제기해 한국관광공사 사장으로부터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는 답변을 이끌어냈다.

그러면서 이상직 의원은 “‘지역관광기업지원센터’를 반드시 전주에 유치해 전주가 전라북도 관광산업 육성을 위한 허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