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30 16:36 (금)
축산악취 저감시설 지원 호응, 민원 대폭 감소
상태바
축산악취 저감시설 지원 호응, 민원 대폭 감소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10.16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가 축산농가 환경개선지원 사업을 추진해 민원이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는 주요 축산악취 민원 농가를 포함한 54개 농가에 대해 악취저감제를 지원하고 축사 내·외 안개분무시설, 바이오커튼, 축사밀폐 등 저감시설 등을 지원했다.

이어 지원사업에 대한 성과측정을 위해 농장별 복합악취, 암모니아, 황화수소 농도를 측정해 악취저감 실태와 생산성 향상 여부 등을 조사 중에 있다.

주요 성과평가 지표로는 악취농도 저감, 농가 생산성 향상 실적을 통한 현장평가, 중점시책 지역주민 만족도조사 및 민원 발생건수로, 특히 생산성 향상 측면에서 대상 농가 54(한우 18, 양돈 34, 양계 2)의 악취측정 및 설문조사가 완료된 41개 농장 중 양돈농가 9곳의 경우 평균 출하일수 5일 단축, 폐사율 20% 감소 했다.

생산성 향상 성과를 소득으로 환산할 경우 돼지 1천두 사육 농가에서 연간 출하 단축에 따라 사료비 등 경영비 절감 8백만원, 폐사율 감소에 따른 소득 15백만원 등 약 23백만원의 추가 영업소득이 발생했다.

축산농가에서는 사업추진 초기 선 지원 후 단속과 처벌 등에 대한 두려움, 일반 시민의 경우 축산농가가 고소득자임에도 보조금을 지원하는 데 대한 부정적 인식 등이 높았으나 시의 축산악취 저감을 위해 지원뿐 아니라 사후관리를 병행함으로써 축산악취개선과 생산성 향상이라는 긍정적인 효과를 이끌어내 쾌적한 정주 여건을 제공하는 데 일조했다.

시는 11월까지 주민만족도 설문조사, 악취민원 발생건수 등을 포함한 성과분석을 완료하고 성과분석을 토대로 시책의 적정성 평가 및 사업량 결정 등 향후 축산환경개선을 통한 미래 축산방향을 설정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악취저감시설 지원과 강력한 단속을 시행하여 축산악취 저감에 성과를 거두고 있다앞으로도 지원 농가에 대한 사후관리와 함께 강력한 단속을 통해 축산악취를 최소화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신영대 의원 “전선지중화율 재정 여건에 따른 지역 격차 심각” 지적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
  • 김제시보건소, 시민의 건강관리 파트너 함께하는 건강, 행복한 김제 만들기 주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