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7 16:02 (화)
노후농공단지 경쟁력 확보 위해 지원시설 확충 서둘러야
상태바
노후농공단지 경쟁력 확보 위해 지원시설 확충 서둘러야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0.10.13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노후농공단지가 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선 결국 지원시설의 확충이 급선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전북연구원 컨퍼런스홀에서 학계, 농공단지협의회와 시·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노후된 공공단지에 대한 재생방향과 전북형 성공모델 발굴을 위한 첫 전문가 토론회가 개최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전북대학교 김진석 교수가 좌장을 맡고, 한국농수산대학교 이민수 교수, 충남연구원 김양중 연구원, 전북농공단지협의회 최태호 회장과 전라북도 산단조성지원팀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회에서는 침체된 농공단지에 대한 그간의 문제점 보다는 미래의 모습, 발전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양원탁 전북연구원 박사는 "도내 노후농공단지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는 타 지역에 비해 공공 및 지원시설 확충이 필요하다"며 "특히 소규모 단지에 적합한 소규모 지원시설을 확충하는 농촌형 스마트 정비가 요구되는 만큼 영세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최태호 전북농공단지 협의회장 역시 "농공단지 입주기업이 영세하다 보니 실질적으로 체감할 수 있는 물류비나 폐수처리 위탁처리비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소연 도 산단조성지원팀장은 "도내 노후 농공단지에 대한 현장실태조사와 정책수요조사를 실시한 결과 근로자 편의시설 확충 등 물리적인 인프라 정비가 시급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노후농공단지를 시·군별 전략사업과 연계해 농어촌지역 성장거점으로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고 제안했다.

이번 토론회에 대해 김형우 도 건설교통국장은 "이번에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면밀히 검토해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인 노후농공단지를 전북에서부터 주도해 전국 최초로 전북형 성공모델로 추진하고,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