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1 18:10 (수)
익산 백제유적지구 알린다” 세계유산 축전 개최
상태바
익산 백제유적지구 알린다” 세계유산 축전 개최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9.2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산시는 백제역사유적지구가 문화재청이 주관하는 2021년도 세계유산 축전 개최지로 최종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세계유산 축전은 전북도, 충남도, 공주시, 부여군, ()백제세계유산센터가 공동신청해 선정됐다.

사업비 규모는 국비 20억원을 포함해 35억원(국비20, 지방비15)이다.

이번 사업은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를 모든 국민과 향유하기 위해 문화재청에서 올해 처음으로 개최됐다.

찬란한 유산, AGAIN 백제로를 주제로 열리게 될 축전은 백제역사유적지구(왕궁리유적과 미륵사지 등 익산, 공주, 부여의 8개 유적) 일원에서 진행된다.

세계유산을 소재로 한 전통공연·재현행사 등 가치향유 프로그램과 체험·교육·투어 등 가치확산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개최 시기는 내년 813일부터 29일까지 약 3주간이며 축전을 통해 방문객과 지역주민들에게 세계유산의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향유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의 이번 공모에는 연속유산은 백제역사유적지구(전북도·충남도·익산시·공주시·부여군), 경북도, 제주특별자치도 등 총 3건과 단일유산인 수원화성 1(경기도·수원시) 4건이 선정됐다.

시 관계자는 세계유산 축전을 통해 백제왕도 익산의 가치를 새롭게 정립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유네스코 세계유산 백제역사유적지구를 전 국민과 더불어 향유하고 알리는 의미 있는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