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1-26 23:58 (목)
추석명절, 방역수칙 준수로 확산위기 차단해야
상태바
추석명절, 방역수칙 준수로 확산위기 차단해야
  • 전민일보
  • 승인 2020.09.29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이른바 언택트 추석 명절을 앞두면서 명절 분위기를 체감할 수 없게 됐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방문자제를 권고할 정도로 엄중한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 코로나와 함께 찾아온 불황의 그늘이 우리 곳곳에서 명절의 즐거움을 반감시키고 있다.

‘더도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라’는 말은 옛말이 된지 오래이지만, 올해 추석은 더욱 심각한 한해로 기억될 것이다. 조상님에 대한 차례와 제사를 지내던 옛풍습 보다는 코로나19 사태로 고향 방문대신에 아예 여행을 떠나는 가족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오죽하면 ‘추캉스(추석+바캉스)’라는 신조어까지 나왔다. 추석 명절 연휴기간 제주도는 여행객을 넘쳐난다. 각종 숙박시설 등의 예약이 급증했다고 한다. 정부가 의도했던 고향방문 자제의 효과를 반감시키고, 5월 황금연휴때 발생한 확산의 위기가 찾아올지 걱정스럽다.

전북도는 추석명절을 앞두고 3·3대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도민 3대 실천과제'와 '3대 행정 실천과제'로 나뉘는데 도민들의 적극적인 실천이 필요한 방역 핵심 3대책으로는 △세대를 달리하는 가족간에는 집안에서도 반드시 마스크 착용하기 △ 부득이한 나들이 시에는 실내보다는 실외 장소를 선택·방문하기 △ 나들이 식사 시에는 거리두기 등 밀집 피하기를 꼽았다.

올 추석명절은 코로나19 수도권의 산발적인 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전국적인 민족 대이동이라는 위험 요소가 있는 만큼 공동체 안전차원에서 그 어느 때 보다 도민들의 협조가 요구된다.

다양한 대책들이 발표되고 있지만 방역의 주체는 국민들이다.

5월 황금연휴, 이태원클럽, 수도권집회 등 국내 코로나19 재확산의 위기가 발생한 상황의 공통점은‘설마’의 안일함에서 비롯됐다. 연휴는 코로나 확산의 위험요인이다.

그렇다고 일상생활까지 제한받고 있는 국민들에게 추석명절 연휴마저 외출을 제한할수 있는 것도 아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어느 정도 잡혀가는 상황이지만, 그렇기에 이번 추석연휴 기간이 최대 분수령이 될 수 있다. 공동체의 안전은 우리 모두의 책무이다. 개인의 일탈과 안일함에서 비롯된 확산의 결과는 우리사회와 공동체에 큰 피해를 안겨주고 있다.

이미 우리는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여러차례 경험하고 있다.

조금 불편하더라도 이번 추석연휴만 슬기롭게 높은 시민의식으로 잘 넘긴다면, 코로나19의 엄중한 위기상황을 우리는 다시한번 극복해 낼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IT정보공학과 김용식학생 해킹경진대회 2위
  • 심덕섭, 고창군수 출마 결심 굳혔다
  • 미래에셋 Global X, 데이터센터 리츠 및 디지털 인프라 ETF 나스닥 상장
  • 프리스비, 아이폰12 (미니, 프로맥스) 사전예약 실시
  • 전주 “교통오지 없다”···마을버스 ‘바로온’ 14일 운영
  • 〔기고〕 정홍술 수필가, 미래의 인공지능시대를 즈음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