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0 22:38 (화)
진안군, 어촌뉴딜 300 강마을 재생 연구용역 보고회
상태바
진안군, 어촌뉴딜 300 강마을 재생 연구용역 보고회
  • 박철의 기자
  • 승인 2020.09.28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은 28일 내수면에 인접한 어촌 지역의 인프라를 확충하여 지역의 소득 및 일자리 창출과 더불어, 지역의 균형발전을 실현하기 위한 강마을 재생(공모)사업 용역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용역 착수 후 현재까지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분석결과를 토대로 진안군 내륙어촌 사업 추진방향을 최종 보고하기 위하여 진행되었다.  
어촌뉴딜 300(강마을 재생)사업은 어촌이 보유한 핵심자원을 활용하여 차별화된 콘텐츠를 발굴하고, 내륙어촌 통합개발을 통해 사업효과를 극대화 하여 어촌지역의 활력을 도모하고자 추진되는 사업이다. 또한 그간 소외된 내륙어촌의 인프라를 확충하고 쇠퇴해가는 공동체의 활성화를 도모 할 수 있어 많은 관심을 모았다. 
용역사 대표는“그동안 현장조사와 지역협의체 회의를 통하여 수집된 자료를 통해 최종계획을 수립했다며, 진안군 내수면 지역적 특성을 반영한 최적의 사업계획을 도출하였다”고 말했다. 
전춘성 진안군수는“어촌뉴딜 300사업 및 내륙어촌 재생사업의 가장 큰 특징은 지역주민의 적극적인 참여로 추진되는 사업이다”며“지역주민의 의견을 충분히 공감하고 수렴하여 사업내실화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