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8 17:01 (수)
내년도 전북 사방사업 예산 대폭 증가...재해위험지역 예방사업 탄력 받나
상태바
내년도 전북 사방사업 예산 대폭 증가...재해위험지역 예방사업 탄력 받나
  • 홍민희 기자
  • 승인 2020.09.22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의 내년도 사방사업 예산이 대폭 증가했다. 이로써 산사태 취약지역과 재해위험지역 예방사업에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도에 따르면 내년도 사방사업 예산은 올해보다 34억원이 증가한 132억원으로 지방비 56억원을 포함한 189억원을 도내 사방사업 예산에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는 타시도의 사방사업 예산 증가율(5~25%)을 크게 뛰어넘는 35%의 증가율로 도는 증액된 예산을 바탕으로 주민생활권 중심의 산림 재해예방 시설을 확대한다고 밝혔다.

김인태 도 환경녹지국장은 "사방사업 국고 예산이 증액 확보됨에 따라 조기에 사업을 착수, 도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홍민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