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2 09:35 (목)
험담한다는 이유로 50년 지기 살해한 60대 징역 10년
상태바
험담한다는 이유로 50년 지기 살해한 60대 징역 10년
  • 정석현 기자
  • 승인 2020.09.17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술에 취해 말다툼을 벌이다 친구를 둔기로 때려 숨지게 한 60대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전주지법 제12형사부(부장판사 김유랑)는 17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65)씨에 대해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 3월2일 오후 7시30분께 김제시 금산면의 한 주택 마당에서 B(62)씨를 둔기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 사건으로 머리 등을 크게 다친 B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이튿날 오후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B씨와 술을 먹다 말다툼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집 밖으로 쫓겨난 A씨는 마당에 있는 둔기로 주택 유리창을 부수다 B씨가 말리자 홧김에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초등학교 시절부터 알고 지낸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살인은 사람의 생명이라는 고귀하고 존엄한 가치를 침해하는 중대한 범죄로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피고인이 아무런 처벌 전력이 없고 술을 마시는 과정에서 우발적으로 범행이 이뤄진 점 등은 유리한 정상이나 피해자가 극심한 고통을 느꼈을 것으로 보이고이를 지켜본 배우자 역시 평생 잊지 못할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종합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정석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