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8 18:15 (월)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 실시한다
상태바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 실시한다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9.16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교육청, 17~18일-23~25일 학교급식 식재료 납품업체 대상 시료 채취

전북교육청이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실시한다.

16일 도교육청은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를 위해 17~18일, 23~25일 두 차례에 걸쳐 학교급식 식재료 납품업체를 대상으로 방사능, 중금속 및 GMO검사를 위한 시료를 채취하고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번 검사는 학교 급식 식재료 중 수산물, 지역산 가공식품에 대하여 유해물질 안전성 검사를 실시하여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을 확보하고 수요자 만족도 및 신뢰도를 높이기 위함이다.

아울러 유해물질 기준 초과 식재료의 학교급식 공급을 차단하고 불량 식재료를 납품하는 납품업자에게 경각심을 고취할 예정이다.

학교급식 식재료에 대한 품질 및 안전성 조사는 학교급식에 공급하기 전 산지 출하단계 및 유통단계에서 사전적 검사를 실시하며, 시료 수거는 해당시료 소유자(생산자) 입회하에 학교, 교육(지원)청 또는 검사기관 담당자가 직접 채취하여검사의 신뢰성을 확보할 방침이다.

또한 검사의뢰 후 분석결과를 신속히 전파하고 홈페이지에 공개해 관련 기관 간 협조체제를 강화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교급식 식재료 안전성 검사는 아이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먹거리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