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7 14:24 (화)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상태바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9.11 06: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 경제신문 기사 관련 해명과 아쉬움

모 경제신문 9일자“아들 병역면제 받은 의원, 16명 중 14명이 민주당”제하의 기사에서 한병도 의원(익산 을)은 본인의 실명을 거론하며, “한병도 병역면제 질병명 비공개”로 게재한 점에 대한 입장을 10일 밝혔다.

이 기사는 최근 ‘추미애 장관 아들 황제 휴가’논란과 연관을 지으려는 기사로 (민주당에 타격을 주기 위한)어떤 의도를 가진 기사로 해석될 소지가 있어 보인다. 

이에 한병도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본인의 이름이 적시된 이 기사를 보고 아들의 병역면제 사유가 비공개인 점에 대해 취재기자가 직접 문의하지도 않고 보도해 아쉽다는 점을 밝혔다.

그러면서 “어제 이 기사를 보고, 어떤 의도를 가지고 기사를 작성한 것인지 대번에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며, 직설적으로 입장을 밝혔다.

한 의원은“국회의원 자녀가 병역을 면제받았는데, 질병명까지 비공개했다 하니까 마치 병역을 기피한 것 아니냐는 뉘앙스를 풍기는 기사”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한 의원의 아들은 ‘현재 21살이고, 심한 자폐아이며, 정신 연령은 영아기에 머물러 있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할 정도’라 알려졌다.

한 의원은 이 기사의 취재기자를 향해 “민주당 의원 14인 중 자녀의 질병명을 비공개한 의원은 5명”이라며, 5명의 의원들에게 전화라도 해서 취재하는데 단 5분이었으면 충분했을 거“라며 직접 확인하지 않고 기사를 쓴 점을 아쉬워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