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4-16 17:42 (금)
임실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상태바
임실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발생
  • 문홍철 기자
  • 승인 2020.09.0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98번 확진자 남편 A씨 지난 4일 첫 확진에 이어
-남편 지인 C씨 5일 확진 판정 경리병실 이송

임실지역에 수도권발 코로나19 확진자 방문 접촉으로 인한 2~3차 감염 확진자가 잇달아 발생하면서 지역주민들이 초긴장 상태를 보이고 있다.

5일 임실군에 따르면 지난 4일 임실 신평에 거주하는 청소용역업체 직원 60대 A씨(임실군1번확진자)가 아내인 경기도 광명시 거주 B씨(98 확진자)와 접촉해 전북지역 89번째 코로나 19에 감염돼 군산의료원 경리병실로 이송됐다.

이어 A씨와 모임을 함께한 60대 지인 C씨(임실군2번확진자)가 5일 전북지역 90번째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임실지역에서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이어 2명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임실군의료원은 A씨의 닷새 동안에 대한 동선을 확보하고 A씨와 밀착접촉자 24명에 대해 역학조사결과 A씨와 관촌에서 식사를 함께한 60대 남성 C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도내 한 병원으로 후송했다.

나머지 접촉자 23명은 음성판정을 받고 현재 자가 격리 상태이며. 현재 임실군에서 검체검사를 하고 있는 수는 80여명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임실군과 전북도는 확진자 2명에 대한 휴대폰 위치추적, 카드사용내역 조회, CCTV 확인 등을 통해 추가 접촉자 등을 조사하고 있다./임실=문홍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세균 총리, 4월 재보선과 관계 없이 대권 도전
  • 익산시,안전한 수돗물 공급 ‘상수도 시설 점검’ 강화
  • ‘전유진’을 위한 노래
  • '꽃보다 방역' 도내 봄축제 올해도 휴업
  • Global X Japan, ESG ETF 2종 일본 동경거래소 상장
  • 정세균 총리 사퇴, 본격 대권 경쟁에 뛰어들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