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10-22 08:06 (목)
최영일 도의회 부의장, 수해 걱정없는 농업 기반 서명활동 돌입
상태바
최영일 도의회 부의장, 수해 걱정없는 농업 기반 서명활동 돌입
  • 이건주 기자
  • 승인 2020.09.01 2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영일 전북 도의회 부의장이 ‘물난리 걱정 없는 농업생산 기반 마련’을 위해 1일부터 순창 군민 서명 활동에 돌입했다. 

순창군은 지난 8월 7일부터 10일 사이 발생한 폭우 및 홍수로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 

특히 풍산면과 유등면은 농경지 80ha와 하우스 56동 5.6ha 등 농경지와 시설물 피해가 커 농민들이 실의에 빠진 상태다. 

해당 지역은 집중호우 발생시 상습침수구역이어서 올해처럼 폭우가 반복되면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이에 특단의 대책이 마련되지 않는다면 수해는 언제든 반복될 수밖에 없다. 

최 부의장이 순창군민 서명 활동에 돌입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 상습침수구역인데도 농어촌공사 관리구역과 순창군 관리구역 경계에 있다는 이유로 배수 개선사업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특히 유등면과 풍산면은 배수 개선사업 등 추가 보완이 시급한 상태다.

농민들 역시 농업생산 기반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퍼지고 있어 유등면과 풍산면의 배수 개선사업 필요성을 요구하고 있다.

최 부의장은 “유등면과 풍산면이 특히 피해가 심했는데 앞으로 이런 물난리 피해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배수장과 배수문, 유수지 설치 등 종합적인 배수 개선사업이 조속이 이루어져야 한다”면서 “순창군민들의 호소문은 군민들의 서명을 받는 대로 송하진 도지사와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에게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영일 부의장은 섬진강댐 부실 관리로 인한 홍수피해와 관련해서 환경부의 책임 있는 조치를 촉구하기 위해 세종시 환경부 청사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이건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성주 의원, 교통약자 위해 배려의식 실천 당부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추가 발생…확산방지 만전
  • [종합] 정읍 8명 집단감염....지역사회 확산 뇌관 터지나
  • 정읍시 70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 완주군마저...전주·군산·익산 빼고 전북 ‘인구소멸위험’
  • 정읍시 ‘코로나19 확진자’ 연이어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