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부안군, 벼 병해충 "비상" ··· 긴급방제 돌입
상태바
부안군, 벼 병해충 "비상" ··· 긴급방제 돌입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0.08.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 장마 ·폭우로 농작물 생육 "빨간불" 12일 읍면 담당공무원 실무협의회 개최

최근 유례가 없는 긴 장마와 폭우로 농작물 생육에 비상이 걸렸다. 벼농사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님 요즈음 과습과 일조량 부족으로 연약하게 웃자라 도열병, 문고병, 세균성벼알마름병 등 각종 병해발생이 우려되고 있는 시점에 부안군(군수 권익현)은 벼재배 전면적 11,754ha 긴급방제 돌입했다.
이번 긴급 방제는 지난 7월 초 생육초기 돌발병해충 긴급방제의 성공경험을 토대로 병해 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이며, 예비비 3억 8천만원을 긴급 투입하여 추진하게 된다. 고온다습한 생육환경에서 급속히 퍼지는 특성을 갖는 위의 병해는 방제 소홀시 수량감소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잦은 폭우로 인해 침관수가 거듭되면서 어느 해 보다 병해발생이 심화 될 것으로 예견되어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었는데 이 같은 긴급방제 지원의 과감한 결단은 농가에 위안이 되고, 안정적인 쌀수급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부안군은 8월16일부터 8월 29일사이 대부분의 벼가 출수할 것으로 판단하여 12일 전읍면 담당공무원을 대상으로 긴급공동방제 실무협의회를 열어 이번 긴급방제의 중요성을 공유하였고, 각읍면에 긴급방제협의회를 거쳐 적정약제를 선정한 후 최우선업무로 추진할 것을, 또한 개별농가에는 즉시 방제하여 병해예방에 총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하였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