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육군 특전사 천마부대 대민지원 ‘구슬땀’
상태바
육군 특전사 천마부대 대민지원 ‘구슬땀’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0.08.1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남원시 수해복구에 총력 '구슬땀'
섬진강 제방 유실 지역 금지면 일대 특전장병 180여 명 지원

남원지역 섬진강 유역 수해가 심각한 가운데 12일 육군 특수전사령부 예하 천마부대가 긴 장마와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남원시 금지면 주민들을 위해 대민지원을 펼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금지면은 지난 6 ~ 8일 내린 장대비로 주택 70가구와 농경지 1,000ha가 침수됐고, 30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상태로 도움이 절실한 지역이다.

이에 부대가 지난 12일, 특전장병 180여 명을 대민지원 현장에 투입하면서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탠 것이다.

특히, 섬진강 제방 120m가 붕괴되면서 침수된 마을 주택에 쌓인 흙더미, 무너진 주택의 잔해와 가구, 가정의 가재도구를 정리하는 등 주민의 일상을 정상화 하는데 집중했다.

또한 현장에 투입된 특전장병들은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해 손 소독과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등 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안전한 대민지원에도 만전을 기했다.

한편 대민지원 현장을 지휘하고 있는 천마부대 전갈대대 전효승(중령) 대대장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위협하는 자연재해와 재난에 대응하는 것은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군의 당연한 의무”라며 “주민들이 하루라도 더 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