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23:51 (화)
용담댐 하류 막대한 침수피해…수공 책임론 '고개'
상태바
용담댐 하류 막대한 침수피해…수공 책임론 '고개'
  • 이지선 기자
  • 승인 2020.08.12 11: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주군·충청지역 수해 인재 논란
황의탁 도의원 "방류 수위조절 실패" 지적
해당 시군 12일 항의 방문 예고
8일 연이은 집중호우로 섬진강댐이 방류량을 늘리면서 제방이 범람하고 순창군 유등면 유촌리 외이마을이 처마 끝까지 침수 되어 주민들이 긴급 대피 했다.  백병배기자
8일 연이은 집중호우로 섬진강댐이 방류량을 늘리면서 제방이 범람하고 순창군 유등면 유촌리 외이마을이 처마 끝까지 침수 되어 주민들이 긴급 대피 했다. 백병배기자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하류 지역이 큰 피해를 입게 된 것은 ‘인재(人災)’라는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수자원공사가 댐 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방류 수위 조절에 실패했다는 것이다.

10일 전북도와 황의탁 전북도의원 등에 따르면 기록적인 집중호우와 더불어 설상가상으로 지난 8일 오전 11시 30분부터 용담댐 방류량이 크게 초과되면서 하류지역인 무주군 부남면과 충청지역에 막대한 침수 피해가 발생했다.

황의탁(무주) 전북도의원은 수해현장을 방문한 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7일과 8일 전북 평균 337.8㎜의 집중호우에 대비한 용담댐 수위조절 차원에서 미리 일정량을 방류했어야했다”면서 “하지만 방류 시기도 놓치고 대응 시스템도 미흡했다”고 꼬집었다.

이어 “무리한 저수율 유지와 기상예측 실패로 등 공사 측의 무책임하고 무능한 관리로 피해주민들께 씻을 수 없는 아픔을 줬다"며 ”안일하고 경직된 댐 관리로 무주군을 비롯한 이 일대의 수해는 용담댐의 종합적 치수체제 부재에서 비롯된 명백한 인재다”라고 주장했다.

이에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달 14일부터 초당 300t을 방류하는 등의 준비를 해왔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수자원공사는 용담댐 계획홍수위인 265.5m의 99.4%인 263.9m에 도달해서야 초당 700톤을 방류하기 시작했다.

용담댐은 지난 8일 정오부터 1500t이었던 방류량을 갑자기 2900t 이상, 최대 3200t으로 두 배 가량 늘렸다. 이때 용담댐 하류의 강수량은 이틀 동안 70㎜ 안팎에 그쳤고, 홍수특보도 전혀 내려지지 않았다.

황 의원은 “저수율이 만수위까지 도달했지만 수위조절을 하지 않다가 집중호우와 댐 방류가 겹치면서 그 피해를 키웠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향후 지역 정치권과 연계해 국정감사 등을 통해 전반적인 검토와 피해배상, 근본적인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용담댐 하류 주민들의 경우 비만 오면 같은 일이 발생하진 않을까 항상 노심초사하며 살아가고 있다”며 “용담댐 관리에 대한 시스템 상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할 경우 댐 하류 주민들의 이주대책까지도 고민해야 할 것이다”고 피력했다.

무주군과 충북 영동·옥천군, 충남 금산군 등은 오는 12일 한국수자원공사를 항의 방문해 피해보상과 재발방지대책을 요구하기로 했다.

한편 비슷한 일은 섬진강 제방이 유실되면서 큰 피해를 입은 순창군 지역에서도 나타났다. 최영일(순창) 전북도의원은 “막았어야 할 3m 수문을 막지 않아 15만 평 논이 물에 잠기고 소 100마리와 양계장이 전부 침수됐다”며 관리 체계를 따져볼 일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폭우가 쏟아지던 현장에 이틀 동안 있으면서 망연자실하고 있을 수만은 없어 소를 끌고 밧줄을 잡고 하는 등 작은 일을 할 수밖에 없었다”며 “맛집으로 유명했던 섬진강 매운탕 집이 나무 두 그루의 끝만 보이고 완전히 잠길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이지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