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23:51 (화)
남원시, 수해 지역 임시전기 복구 최선
상태바
남원시, 수해 지역 임시전기 복구 최선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0.08.12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임시 전기시설 설치와 전기안전점검 및 수해복구활동

남원시와 한국전기안전공사 남원순창지사, 한전은 지난 7일~9일 집중호우로 인해 침수된 금지면 귀석, 상귀마을 등 침수지역이 조기에 전기공급이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7일부터 집중호우가 발효한 가운데 9일 오전까지 남원시에는 411mm의 많은 비가 내려 지역민들의 피해가 곳곳에서 발생했다.

특히, 금지면은 섬진강 수문 개방에 따른 제방 붕괴로 마을 200여가구가 침수되어 큰 피해를 입었다.

한국전기안전공사 남원순창지사(지사장 안은찬)와 한국전력공사 남원지사(지사장 박범수)는 합동으로 9일 금지면 수해지역 일대 침수된 가옥의 전기시설 및 전신주 상태를 확인했으나 가옥과 전신주의 침수로 감전과 화재를 우려해 전기설비의 정비, 교체 후 충분한 안전을 확보한 후 빠른 시일 내 전기 공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