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정읍시, 벼 잎도열병·고추 탄저병 ‘주의보’
상태바
정읍시, 벼 잎도열병·고추 탄저병 ‘주의보’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8.07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최근 장마와 저온의 영향으로 벼 잎도열병과 고추 탄저병 등 병해충이 우려됨에 따라 세심한 예찰과 철저한 방제를 당부하고 나섰다.

농업기술센터에 따르면 평년보다 일찍 시작된 장마가 길게 이어지면서 농작물이 연약해져 병해충 발생이 늘고 있다.

특히, 벼 잎도열병이 지난해보다 크게 증가했고, 수확을 앞둔 고추도 탄저병과 역병의 피해가 심각하다.

벼 잎도열병은 질소질 비료를 많이 주는 논에서 비가 자주 오거나 흐린 날씨에 높은 습도와 저온으로 인해 발생하는 곰팡이병이다.

방제 적기를 놓치면 벼 포기가 썩으며 주저앉고 생산 수량 감소로 이어질 수 있다.

예방을 위해서는 지속적인 관찰을 통해 발생 초기부터 등록 약제를 살포해야 하며, 질소질 비료의 과용을 피하고 논으로 찬물이 유입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고추 탄저병은 역병과 더불어 고추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병으로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급속히 증가한다.

또한 빗물에 의해 전파되므로 잦은 강우가 지속되는 시기에 철저한 방제가 필요하며, 발병이 확인되면 즉시 제거해야 한다.

정공수 자원개발과장은 올해 긴 장마로 포장이 습하고 농작물이 연약해져 병해충 다발생이 우려된다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예찰과 방제, 포장관리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강조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