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무더운 여름 잊게 해줄 시원한 부채 특별전'눈길'
상태바
무더운 여름 잊게 해줄 시원한 부채 특별전'눈길'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8.07 2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통문화전당 공예품전시관 특별기획전‘扇(선), 풍류’
23일까지 전주공예품전시관...전북 무형문화재 4인 참여
직접 제작한 단선, 합죽선, 윤선 등 총 18점 부채 작품 전시

무더운 여름을 잊게 해줄 시원한 기획전시가 마련돼 시민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오는 23일까지 전주공예품전시관 전시 1관에서 ‘扇(선), 풍류’특별기획전을 진행한다.

전주를 대표한 공예품 중 하나인 부채를 소재로 한 이번 특별기획전은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4인이 참여해 단선, 합죽선, 윤선 등 총 18점의 부채 작품이 전시된다.

단선은 납작하게 펴진 부채살에 종이나 비단을 붙여 만든 둥근 모양의 부채이며 합죽선은 부채살을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형태로 종이와 비단을 붙여 만든 부채다. 윤선은 접었다 펼 수 있으며 폈을 때 부채의 모양이 원형을 이룸, 바람을 내기보다 햇볕을 가리는 일산용 부채로 사용된다. 

이번 기획전에 초대된 작가는 전북무형문화재 10호 엄재수, 방화선, 박계호 선자장과 제 151호 이신입 낙죽장의 작품으로, 오랜 세월 연마해온 기술과 장인 특유의 노하우로 만든 부채들이다. 

장인들 덕분에 전주부채는 역사성을 잃지 않고 후대에 전해져 오며 세대를 초월해 사랑받고 있다. 일제강점기 역사 속으로 사라진 부채를 복원해 다시 세상에 빛을 본 부채의 종류만도 헤아릴 수 없이 많다.

네 명의 장인은 같은 분야의 길을 걸어가면서도 고유의 특성을 간직한 작품 세계를 가지고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은 이번 전시를 통해 부채에 담긴 옛 조상들의 정교한 기술과 기법을 소개하고 부채의 매력을 널리 알리는 데 의미를 뒀다.

김선태 원장은 “지역 무형문화재의 부채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흔치 않는 기회”라며 “아름다운 색채와 여러 형태의 부채를 통해 잠시라도 무더위를 잊을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한옥마을에 위치한 전주공예품전시관 전시 1관은 오전 10시부터 오후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정기휴관일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전주공예품전시관 공예산업팀(☎ 063-282-8886)에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