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도내 코스피 기업들의 주가호조...지난달 주식거래대금 늘어
상태바
도내 코스피 기업들의 주가호조...지난달 주식거래대금 늘어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8.06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도내 주식투자자들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시장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감소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한국거래소 광주사무소가 6일 발표한 '2020년 7월 전북지역 주식거래 동향'에 따르면 도내 주식투자자의 거래량은 전월대비 0.75% 증가했으며, 거래대금은 6.05% 늘어났다.

전체시장은 거래량과 거래대금 모두 각각 -6.66%, 2.26% 소폭 하락했다.

이는 코로나19 관련 업종 및 풍부한 유동성을 바탕으로 주가상승에 대한 낙관적 시각이 우세해지면서 보유 기간 확대 경향등에 따라, 전체시장의 거래량과 거래대금이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전북지역 시가총액 변동 현황을 살펴보면 지역의 시가총액은 도내 코스피 기업의 주가호조에 힘입어 10조 2235억 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월대비 1조 200억 원 증가(11.08%)한 것으로, 특히 코스피에선 두산그룹 관련 종목의 호조세(두산퓨얼셀 7380억 원/41.05%, 두산솔루스 1285억 원/12.54%)가 돋보였고 광전자(46.3%), 백광산업(42.69%) 등도 강세를 보였다.

반면 코스닥에서는 대부분 약세를 보인 가운데 정밀기계 핵심 가공물인 금속판재를 생산하는 신진에스엠(104억 원/29.0%)만 강세를 보인 것으로 집계됐다.

전체지역 대비 도내 투자자의 거래량 비중은 1.37%로 전월대비 0.09%p 증가했으며, 거래대금 비중 또한 1.30%로 같은기간동안 0.10%p 증가했다.

한편, 코스피에서 도내 투자자들은 반도체 관련주가(삼성전자)와 바이오제약업종 대표 종목(SK바이오팜/SK케미칼) 등에 거래를 집중했으며, 코스닥에서는 전체시장 투자자들과 비슷하게 코로나19관련 바이오/제약업종(씨젠, 셀트리온헬스케어) 등에 거래가 집중됐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