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18:27 (화)
장수군, 지리적 강점 살려 육군사관학교 유치한다
상태바
장수군, 지리적 강점 살려 육군사관학교 유치한다
  • 이재엽 기자
  • 승인 2020.08.05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발 530m 이상 고지대에 위치하고 면적 75%가 산림으로 이루어져 전국에서  청정지역으로 손꼽히는 장수군이 강점을 살려 육군사관학교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장수군은 5일 삼면이 산으로 둘러싸여 군사적 요충지며, 후방 교육과 산악 교육, 보다 넓은 사격장, 유격장 등 각종 훈련장을 통한 정예 육군 장교 양성을 위해 육군사관학교를 장수군에 유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수군이 가장 큰 강점으로 꼽는 것은 폭염과 열대야가 없는 해발 500m 이상 고지대에 위치해 사격장과 유격장 등 각종 훈련장과 수영장과 골프연습장, 체련장 등 훈련 및 체력 단련 시설을 보다 넓은 부지에 확보 가능하다는 것이다.
여기에 산림으로 이루어진 특성상 장수군은 산악훈련과 보안 훈련이 용이하며 지리적으로는 남북한이 팽팽하게 대치하고 있는 군사대치접경 지역에서 멀리 떨어진 최후방에 위치해있어 우리나라의 안보 상황을 고려할 때 군사시설 전략지로 최적이라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국가적 명분과 당위성도 확보할 수 있다. 전국적으로 군 단위 지역에 대한 지방소멸 등 극단적 표현 속에 지역 인구감소는 지역 경쟁력 약화로 이어지고 있으며 인구 2만 3,000여명의 장수군은 전국 최하 3위 수준의 열악한 지역이다.
심지어 현재 육군의 70% 이상은 전방에 위치하고 있으며 우리나라 주요 군사 교육 시설의 경우에도 전방에 쏠려 있어 전라북도에는 이렇다 할 군사시설은 부재라고 볼 수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육군사관학교가 장수군에 유치될 경우 4000명의 인구증가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전북 동부지역 전체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이 밖에도 장수군은 고속도로 3개 노선과 국도 3개 노선이 관통해 도로교통이 발달돼 있어 수도권과 전·후방 접근이 매우 용이하다.
향후 군은 육군사관학교 유치 추진 위원회를 구성하고 유치를 위한 범도민 서명운동 추진, 기본 계획 수립 및 타당성 용역을 추진할 계획이다.
장영수 군수는 “육군사관학교 이전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되지 않은 만큼 구체적인 유치 계획 및 방안을 밝힐 수 있는 단계가 아니지만 육사 이전에 가장 최적지는 장수군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바”라며 “육사 이전 논의가 본격화될 것에 대비해 철저한 사전 준비와 정치권의 합심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