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30 12:32 (수)
정읍시, 아양교 ‘은하수길’ 조성 이색 볼거리 제공
상태바
정읍시, 아양교 ‘은하수길’ 조성 이색 볼거리 제공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8.04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 동안 자외선 흡수 저장 후 야간에 스스로 빛내는 ‘축광석’ 도포

정읍시가 야양교에 은하수처럼 야간에 빛을 발하는 이색 볼거리를 제공함으로써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지난 6월부터 2개월간의 공사를 마무리하고 지난 3일 은하수 길을 개통해 시민들에게 야간 볼거리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시에 따르면 정읍천에 위치한 아양교는 길이 72m, 2.5~6m의 보행자 전용 인도교로 바닥 데크가 노후되어 비틀림 현상이 심했다.

또한 야간에는 다소 어두워 이용객들이 불편을 겪어왔던 곳으로 정비가 시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시는 총사업비 18000만원을 들여 교량 바닥 215에 축광석을 도포해 어두운 밤에도 은은하게 빛을 내도록 했다.

축광석(蓄光石)은 낮 동안 태양 등 외부광원으로부터 자외선을 흡수·저장했다가 밤이 되면 스스로 빛을 발산하는 돌이다.

야간에 이 길을 걸으면 영롱한 별이 빛나는 낭만적인 공간을 체험할 수 있으며, 은하수를 걷는 느낌이 든다고 하여 은하수 길이라 불린다.

시는 아양교가 시가지에 위치해 있고, 차량이 많이 다니지 않아 은하수길 효과가 극대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관 성장전략실장은 낡고 오래된 시설물을 교체해 야간 볼거리는 물론 편안한 휴식공간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시민들의 호응과 효과 등을 분석해 추가 조성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