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23:51 (화)
전북인구 감소가 자연스럽게 인식되는 현실이 더 위험해
상태바
전북인구 감소가 자연스럽게 인식되는 현실이 더 위험해
  • 전민일보
  • 승인 2020.08.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인구 180만 붕괴는 이미 기정사실로 인식될 정도로 인구감소세가 거침없이 진행되고 있다. 한때 200만명 이상의 도민들이 거주했던 전북은 20여년의 짧은 기간동안 20만명 이상이 감소할 정도로 심각하게 쪼그라들고 있다.

인구는 경제는 물론 정치적 외연확장과 경쟁력 확보에도 중요한 요소이어서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과 한국지엠 군산공장 가동폐쇄 등 군산발 악재는 전북인구 감소에 직격탄으로 작용하고 있다.

전북인구는 2017년 7월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 가동중단이 현실화된 시점에 185만명선을 유지했지만 불과 3년만에 4만8877명이나 줄어버렸다. 3년새 진안군 2개 자치단체가 없어진 셈이나 다름없다.

더 문제는 인구감소 가속페달이 더욱 깊게 밟아지고 있다는 점이다. 지난 2015년 1월부터 7월까지 전북인구는 1644명 감소하면서 월 평균 237명 줄어드는 추세였으나, 군산발악재가 가시화된 지난 2017년 이후 월평균 감소인구는 급증했다.

지난 2018년 월평균 1240명, 2019년 1307명, 2020년 1322명 등 매월 전북의 인구감소는 심각해지고 있다.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12월이면 180만 인구가 붕괴되고, 그 정도가 심해진다면 2021년이면 178만도 장담할 수 없게 된다.

최근 몇 년사이에 전북인구는 그야말로 브레이크가 고장된 마냥 거침없이 줄어들고 있다. 도내 전 시군의 인구는 감소하는데 유일하게 전주시의 인구만 늘어나는 특정지역 인구쏠림 현상은 고착화되는 모양새이다.

지난 5월 사상 처음으로 비수도권 인구를 수도권이 추월했듯이 전북내에서 불균형이 심화되는 모양새이다. 특히 동부권 6개 시군의 인구감소는 정체되고 있는 반면, 새만금 등의 개발수혜를 받았던 서부권 인구감소가 심각하다는 점은 전북경제의 위기를 그대로 대변한다.

이들 지역은 전북산업이 집중된 지역이다. 특히 주력산업인 조선·자동차산업이 붕괴 또는 위기에 내몰리면서 해당지역의 인구 감소폭이 크다는 점이다. 이른바 조선·자동차산업벨트인 군산과 익산, 김제, 완주 등 4개 시군이 한때 전북경제와 인구증대를 이끌어왔다.

하지만 지금은 전북인구 감소의 블랙홀이 되고 있다. 다양한 대책이 마련되고 있지만, 코로나19 위기까지 겹치면서 그 정도는 더욱 악화되고 있다는 점이 걱정이다. 현재로서는 특효약도 없어 현 상황보다 악화되는 것을 저지하는데도 급급한 실정이다.

공공의대 설립 등 전북의 주요 현안이 술술 풀려가고 있지만, 현재의 경제위기=인구감소의 악순환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점에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해 보인다. 곪아가고 있는 전북경제는 기본 체력조차 허약하다는 점에서 전북도와 도민모두가 심각성을 인지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