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23:51 (화)
부안군, 연말까지 5개월 연장··· 코로나19 극복 최선
상태바
부안군, 연말까지 5개월 연장··· 코로나19 극복 최선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0.08.04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군은 지난 3월부터 7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시행한 부안사랑상품권 특별할인판매(5%→10%) 기간을 오는 12월31일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과 지역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부안사랑상품권의 올해 발행규모는 169억원으로 전년도 대비 7배 가까이 확대됐다.
코로나19에 따른 정부형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책발행분 증가가 주된 요인이 됐다.
부안사랑상품권 수요증가에 따라 상품권 가맹점 수도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현재 부안군 내 가맹점 수는 1484개 업체로 지난해 380여개 업체에 불과했던 것에 비해 크게 늘어 이용자의 편의성도 한결 높아졌다.
부안사랑상품권 개인별 구매한도는 50만원으로 종전과 동일하고 대리구매는 불가하며 신분증 지참 후 우체국, 농?축협, 신협, 전북은행 등 지역내 금융기관에서 구매할 수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입은 지역경제를 회복하기 위해 부안사랑상품권 특별할인판매 기간을 연장했다”며 “위축된 소비심리가 회복돼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