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9-29 23:51 (화)
부안군·고창군, 노을대교 건설 힘 모은다
상태바
부안군·고창군, 노을대교 건설 힘 모은다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0.08.0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유기상 군수, 합동 설명회 "전북 서남권 물류 대동맥 이어야"

국도 77호선의 마지막 단절구간을 잇는 노을대교 건설을 위해 부안군과 고창군이 힘을 합쳤다.
3일 부안군과 고창군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권익현 부안군수와 유기상 고창군수가 부창대교 시작 지점인 부안군 변산면 궁항에서 합동 설명회를 가졌다.
노을대교는 고창군 해리면 왕촌리와 부안군 변산면 도청리를 연결할 다리를 말한다. 전체 7.48km 길이다. 완공 되면, 62.5km를 우회해야 했던 이동 거리가 7km로 줄고 통행시간도 50분에서 10분 정도로 단축될 전망이다.
노을대교는 정부의 새만금 종합개발계획 중 광역도로망 구축(남북1축)과 관련돼 있고, 국도 77호선(경기 파주~부산)의 마지막 단절 구간으로 국가 기간도로망 구축을 위해서 꼭 완성되어야 할 사업이다.
특히 2022년 새만금-전주 고속도로 개통,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2026년 새만금 국제공항 개항 등 전북 서남권의 물류와 사람 이동이 폭발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핵심 SOC인 ‘노을대교 건설’의 시급성이 커지고 있다.
노을대교가 완공되면, 부안과 고창은 해마다 100억원 가까운 운행 비용을 절감하고 부안 변산 국립공원과 고창 선운산 지구를 잇는 서해안권 관광벨트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합동 현장 설명회를 계기로 부안과 고창은 올 연말 국토교통부에서 고시하는 ‘5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2021~2025)’의 사업 반영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권익현 부안군수는 “부안과 고창을 비롯한 서해안 지역은 비교적 낙후된 지역으로 중국경제가 급부상 함에 따라, 신규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서해안권의 중·소 도시들의 역사와 문화를 이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노을대교 건설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해당 사업이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기상 고창군수는 “식품 특화산업단지인 고창일반산업 단지가 본격 가동되고, 새만금 개발이 활성화 되면 엄청난 물동량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기 때문에 부창대교 건설은 물류비 절감 차원에서 획기적인 사업”이라며 “부산~거제를 연결하는 거가대교는 연간 4,000억원의 물류비 절감 효과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코로나 위기 속 전국기능경기대회 딜레마 ‘취소냐, 강행이냐’
  • 전북 군산형 일자리, 이달 중 공모사업 계획서 제출
  • 스쿨존 안전망 구축과 지역사회 교통안전의식 고취 나선다
  • 전북, 방문판매발 'n차 감염' 공포 재현되나
  • 한병도 의원, 아들 병역면제 관련 입장 밝혀
  • 전북,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2주간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