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1 15:05 (화)
순수필동인회, 제2회 순수필문학상 공모
상태바
순수필동인회, 제2회 순수필문학상 공모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8.01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에서 활동하고 있는 순수필 동인회(회장 이명화)는 수필의 문학적 위상을 정립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제2회 ‘순수필문학상’을 공모한다.

순수필문학상은 21세기 한국 수필 문학을 짊어지고 나갈 전국의 역량 있는 작가들의 관심과 참여 속에 신선한 작품 출품으로 한국 수필 문학의 새 지평을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

응모 자격은 전국의 기성·신인을 불문하고 대한민국 국민이면 누구나 응모할 수 있다. 

작품의 주제는 없고 모든 응모작은 과거에 발표되지 않은 순수창작품이어야 하며 작품의 분량은 200자 원고지 11~13매이며 편수는 2편이다. 정해진 원고량을 벗어나면 심사에서 제외될 수 있다. 

당선자에게는 고급상패와 함께 상금 300만 원이 수여된다. 단 당선작이 없으면 가작 150만원을 주며 당선작이 기 발표된 작품이거나 표절로 밝혀질 경우 당선을 취소하고 상금을 회수한다.

원고 접수는 이달부터 9월 30일까지며 접수는 이메일(khj904@hanmail.net.한글 첨부 파일)로 한다.

작품을 접수할 때는 작품에 작가의 어떠한 신상정보도 넣어서는 안 되며 원고 말미에 자신의 휴대전화번호만 기입해야 한다. 만약 작가의 이름, 주소, 약력이 기재되었을 때는 심사에서 제외되며 탈락된 원고는 반환하지 않는다. 

당선자는 올 10월 25일 전화로 통보하고 수상작은 ‘순수필동인지’ 제4집에 게재하며, 수상자 관련 정보는 전북지역 일간신문에 보도한다. 

이명화 회장은 “여러 가지 열악한 소규모인 동인회에서 ‘수필문학상’을 전국 공모를 통해 제정한 것은 한국 현대문학사 100년에서 초유의 일이며 이는 한국 수필의 방향을 바로 잡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한편 ‘순수필동인회’는 2008년 5월 박갑순, 이순종, 이경옥 등 회원 10명이 모여 결성한 소규모 동인이다.

매월 합평회를 열어 회원들 작품에 대한 진지한 토론과 평가를 통해 문학에 대한 이해와 수필의 질적 향상을 도모해 왔다.

작년 제1회 순수필문학상 공모에는 195명이 390편을 응모하여 그중 문예성이 짙고 수필의 특성을 살린 당선작을 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전주시설공단, 한전과 전기버스용 충전설비 제공 협약 체결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