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3-05 03:25 (금)
군산서부발전, 수소 연료전지 건설사업 ‘백지화’
상태바
군산서부발전, 수소 연료전지 건설사업 ‘백지화’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0.07.2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서부발전 군산발전본부가 신재생에너지 사업 일환으로 군산시에 신청했던 수소 연료전지 건설사업 건축허가를 전격 취소하면서 사업추진이 백지화됐다.

 

그동안 군산발전본부는 총 사업비 907억원을 투자해 15MW급의 군산 1단계 연료전지 건설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어 오는 2022년까지 총 40MW를 운영할 계획도 밝혔었다.

 

하지만 인근 주민들은 50여 년간 군산발전본부로 인해 각종 고통을 감내해 온 상황에서 또 다시 발전소 건립은 있을 수 없다며 서명운동 등 집단 반발해 왔다.

 

이에 군산발전본부는 주민들과의 수차례 대화와 설명회 등을 통해 설득에 나섰지만 결렬돼 결국 사업을 포기하게 된 것.

 

군산발전본부 관계자는 “그동안 연료전지 건설사업 안전성에 대해 주민 설득에 나섰지만 이뤄지지 못했다”며 “재추진에 있어선 추후 상황을 지켜본 뒤 검토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경암동 주민자치위원회 관계자는 “주민들은 근본적으로 군산발전본부의 이전을 꾸준히 요구해 왔다”며 “앞으로도 주민과의 협의 없는 사업추진은 똑같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정읍시, 우암로 지중화사업 11억6000만원 투입
  • ‘그린 새만금’개발 속도…“글로벌 신산업 중심지 도약”
  • 민주당 전북도당·전북도, 호남 초광역권 에너지경제공동체 참여
  • 2021년 인공지능시대의 개막, 인공지능이 바꾸는 미래 세상
  • "차기 대선 관통하는 핵심의제 발굴에 집중"
  • 군산시·경찰·세무서, 아파트 분양권 불법거래 합동단속반 가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