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4 23:40 (화)
"진안 군내버스요금체계 개선 촉구"
상태바
"진안 군내버스요금체계 개선 촉구"
  • 박철의 기자
  • 승인 2020.07.14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안군의회 이우규의원 5분 자유발언

진안군의회 이우규 의원은 14일 제263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군내버스의 불합리한 요금체계 개선을 촉구했다.
이우규 의원은 “진안군은 65세 이상 노인인구가 전체인구의 34%를 넘는 초고령 지역으로 많은 군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있다”며, 군에서 시행하고 있는 70세 이상 버스비 무료, 행복 콜버스(택시), 진안읍 소재지권 순환택시 운영 등 질 좋은 교통복지정책에 대한 노력을 높이 평가하면서 군내버스 단일요금제와 연계된 관외지역노선 요금체계의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현재 요금체계로 봤을 때 백운에서 관촌을 갈 경우의 예를 들면 요금은 2,000원이지만, 경계지점을 기준으로 계산하면 해당 노선 경계지역인 좌산부터 관촌의 요금은 1,100원으로 900원의 교통비를 절약할 수 있으며, 관외지역 모두를 적용해 보면 최대 2,000원까지 교통비를 절약 할 수 있다.
이우규 의원은 “진안·무주·장수 관내 전 지역은 거리에 상관없이 1,000원의 단일 버스요금이 부과되지만 관촌, 전주 지역 관외노선의 경우에는 경계지점이 아닌 탑승지점을 기준으로 거리에 따른 구간요금제를 시행하고 있어 제대로 된 단일 요금제라 할 수 없다”고 지적하며 요금체계가 반드시 개선되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소재학 교수 아이돌 방탄소년단, 아이유, 수지, 이효리 태몽 해설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