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4 17:57 (화)
군산 경암동 중소물류센터 중복투자 의한 예산낭비 지적
상태바
군산 경암동 중소물류센터 중복투자 의한 예산낭비 지적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0.07.14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군산시의회 서동완 의원 5분 발언

 

군산시 경암동에 추진 중인 중소물류센터 건립사업이 중복투자에 의한 예산낭비라는 지적이 나왔다.

 

군산시의회 서동완 시의원은 14일 제23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군산시는 2018년 침체된 골목상권 육성을 위해 상권경쟁력 강화사업을 신청하고 일명 ‘쌈짓돈’ 예산으로 국비 60억원, 시비 30억원, 자부담 10억원 등 총사업비 100억원이 들어가는 제2의 중소물류센터 건립을 추진 중에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사업의 경우 오식도동의 물류지원센터와 중복투자로 인한 예산낭비와 건축 위치의 부적합 등을 이유로 지난 제222회 임시회에서 공유재산 관리계획 동의안을 부결했음에도 불구하고 부결사유에 대한 아무런 대책도 없이 제231회 임시회에 또다시 안건을 상정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사업 신청사유를 보면 현 물류센터가 원거리에 있고 소상공인들이 필요로 하는 기본시설인 냉장·냉동·선별장비가 없어 이용을 기피한다고 했지만, 기본시설은 군산시에서 슈퍼관련 단체뿐 아니라 도매상과 상행할 수 있는 방법을 강구한다면 아무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동완 의원은 “오식도동 물류지원센터의 경우 집행부의 안일하고 미숙한 행정집행으로 2022년 6월까지 계약하지 못할 상황에 처해 있다”며 “중복투자로 인한 예산낭비가 더 이상 발생되지 않도록 대책마련을 세워 달라”고 촉구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소재학 교수 아이돌 방탄소년단, 아이유, 수지, 이효리 태몽 해설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