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4 23:40 (화)
민주당, 일하는국회법 의원총회 추인
상태바
민주당, 일하는국회법 의원총회 추인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7.09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1호 당론법안 발의, 통합당은 반대

민주당은 9일 오후 3시 의원총회를 열고, 21대 국회 1호 당론 법안으로 진행해 온 '일하는 국회법'을  최종 추인했다. 민주당은 이 법안을 7월 임시국회에서 김태년 원내대표 발의로 처리한다.

민주당은 이날 의총에서 당 '일하는 국회 추진단'(단장 한정애)이 정리한 법안 내용에 대해 전체적으로 보고를 받고, 당론 추인 의결 절차를 밟았다.

이 추진단은 지난 1일 의총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체계·자구심사권 폐지, 상시국회 제도화, 원구성 및 상임위원장 배분 규정 개선, 본회의·상임위원회 불출석 의원 불이익(패널티) 부여 등의 내용이 담긴 ‘일하는국회법’을 보고한 바 있다.

이번 주 국회에 첫 복귀한 통합당은 복귀 일성으로 민주당을 ‘일당독재’로 규정하고, 원내에서 총력 투쟁하겠다고 선언해 향후 ‘일하는국회법’ 처리 시 충돌이 예상된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일하는국회법’에 대해 “독재 고속도로법이자 국회와 야당을 무력화하는 법”이라며, “운영위에서 최대한 저지하겠다”고 반대 의사를 밟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8일 최고위원 회의에서 최근 불거진 다가구주택 처분 등 부동산 관련 이슈가 떠 오른 상태에서 "민주당은 해당 의원들이 국민과 한 약속이 실천되도록 조치하겠다"면서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이러한 원칙을 공유하고 신속히 절차를 밟아나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이날 의총에서 다주택자 의원들의 조속한 주택 처분을 독려하는 방안들이 거론했다. 또한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한 설명이 있었다. 이날 8명의 의원이 발언에 나섰으나 주택 처분에 이의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지난 21대 총선 당시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조정대상지역 내 다주택을 보유 중인 후보에게 당선된 후 2년 내 실거주 외 주택을 매각하도록 하는 서약서를 받은 바 있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소재학 교수 아이돌 방탄소년단, 아이유, 수지, 이효리 태몽 해설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