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5 16:42 (수)
부안지역 해수욕장 5곳 11일 일제 개장
상태바
부안지역 해수욕장 5곳 11일 일제 개장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0.07.08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변산·모항·격포·고사포·위도 등 내달 16일까지 총 37일간 운영 군,백사장 토양·수질조사 완료 코로나19 예방 방역요원도 배치

부안군은 변산과 모항, 격포, 고사포, 위도 등 관내 해수욕장 5곳이 오는 11일 일제히 개장해 내달 16일까지 37일간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들 해수욕장은 깨끗한 바다와 고운 모래, 수려한 경관을 자랑하며 주변에 새만금방조제와 채석강, 적벽강, 내소사 등 관광명소가 밀집돼 있을 뿐만 아니라 콘도와 펜션, 캠핑장 등 다양한 숙박시설이 잘 갖춰져 있고 싱싱한 제철 수산물도 맛볼 수 있어 여름철 가족단위 휴양지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모항과 위도해수욕장은 올해 정부가 이용을 권장하는 해수욕장 25선에 선정돼 예년보다 많은 피서객들이 몰릴 것으로 기대된다. 
군은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백사장 토양과 수질조사 실시를 완료하고 화장실과 샤워장 등 각종 편의시설을 정비해 이용객 불편이 없도록 준비했으며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과 홍보에도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이다.
실제 군은 해수욕장 개장기간 동안 구명보트 및 수상오토바이 등 각종 구명장비와 안전관리요원 88명, 코로나19 방역요원 10명을 배치해 안전사고와 코로나19 예방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해경과 소방서, 해양구조협회 등 유관기관?단체와도 긴밀히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청정지역이고 산?들?바다가 어우러진 부안의 해수욕장에서 많은 분들이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을 달래고 힐링의 시간을 갖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해수욕장 환경을 조성해 여름 한철이 아닌 사계절 연중 이용할 수 있는 대표적인 관광지로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
  • 정읍시, 사계절 향기와 매력 넘치는 ‘정향(井香)누리’ 실현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