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4 11:01 (금)
남원출신 국악인 이봉근, 영화들고 남원 온다.
상태바
남원출신 국악인 이봉근, 영화들고 남원 온다.
  • 천희철 기자
  • 승인 2020.07.08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상영회 및 팬 미팅 남원서 가져

남원에서 나고 자란 소리꾼 이봉근이 지난 1일 개봉한 영화 <소리꾼>을 들고, 8일 남원에 온다.

7일 시는 남원출신 이봉근이 첫 주연한 데뷔작 영화 <소리꾼>의 상영회와 팬미팅을 8일 남원메가박스 1관에서 진행한다 상연회는 이날 오후 4시, 오후 6시 30분 등 2차례로 진행되며, 시는 상연에 앞서 팬미팅도 가질 예정이다.

이봉근이 출연한 영화 <소리꾼>은 판소리 뮤지컬이다. 이 영화는 2016년 개봉해 관객 358만명을 동원한 영화 <귀향>의 조정래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했으며, 조 감독이 1998년 대학 시절 써둔 초안을 20여년 만에 영화로 완성했다. 영화는 백성들이 굶주리고 핍박받던 조선시대, 가난한 소리꾼이 눈이 먼 딸과 함께 납치된 아내를 찾아 방방곡곡 돌아다니며 소리를 하는 이야기로 구성돼있다.

이 작품에서 소리꾼 이봉근은 주인공 심학규 역을 맡았다. 천민 소리꾼 학규는 인신매매꾼에게 납치된 아내 간난(이유리)을 찾기 위해 어린 딸 청(김하연), 고수 대봉(박철민)과 함께 길을 나서지만, 자신의 실수로 아내가 변을 당하고 딸마저 사고 여파로 시력을 잃은 탓에 깊은 슬픔과 죄책감에서 벗어나지 못하자, 그 한을 판소리로 분출한다.

시 관계자는 “‘춘향가’, ‘흥부가’의 배경인 판소리의 고장 전북 남원에서 태어난 그가 첫 스크린에 도전한 작품이니 만큼 남원에서도 많은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 “이 작품을 통해 판소리의 고장 남원을 더욱 알리고, 판소리 장르의 위상이 더욱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남원=천희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전주시설공단, 한전과 전기버스용 충전설비 제공 협약 체결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