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4 11:01 (금)
국립민속국악원, 젊은 예술무대'풍류마루' 개최
상태바
국립민속국악원, 젊은 예술무대'풍류마루' 개최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7.06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전통과 현대음악의 크로스 오버 '프로젝트 련'
18일 여창가곡+무용,미술,영상의 만남 '정마리 컴퍼니'

국립민속국악원(원장 왕기석)은 오는 11일과 18일 오후 3시 예원당에서 젊은 예술무대인 '풍류마루' 공연을 개최한다.

오는 11일 출연하는 ‘프로젝트앙상블 련’은 전남 지역에서 활동하는 연주자들로 구성된 단체로 전통음악과 민요를 바탕으로 재즈, 탱고, 전자음악 등 다양한 장르와 협업한 무대를 선보인다.

‘련’은 지난 2012년도 국악 실내악단으로 창단해 ‘2019년 문화가 있는 날 청춘마이크 우수상, 2019년 제11회 대학국악제 본선 경연 동상 수상, 국악창작곡 경연대회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등에서 화려한 수상경력을 갖춘 실내악단이다.

이날 공연에서 선보이는 프로그램 중 ‘Pure land+Requiem’은 전남 진도 지방의 씻김굿 중 ‘길닦음’을 현대적인 선율로 재해석하여 한국의 미사 음악으로 표현했으며, 아쟁 연주자는 피아노와 아쟁을 동시에 연주하여 현대적인 선율과 전통적인 선율이 어우러진 화려한 연주를 선보인다.

그 외 심방곡, 쑥대머리, 여자의 일생, 쾌지나칭칭, 보릿고개, 한숨, 별, 성주풀이, 쾌지나칭칭, 군밤수월래 등 새롭게 편곡해 연주한다. 

이와 함께 오는 18일 풍류마루 공연에서 선보이는 정마리 컴퍼니는 ‘경계에서 중심을 보고 중심에서 경계를 생각한다’는 모토를 가진 보컬리스트 정마리와 그 뜻을 같이하고 협업하는 무용, 미술, 음악, 사진, 영상, 의상 작업자들의 예술창작 단체다. 

정마리 대표는 2017 서울무용축제,SI Dance, 2018 주스페인한국문화원, 2019 프랑스Poitiers 주최 Traversees/KIMSOOJA 초청 등 국내.외 활발한 활동도 하고 있다.

이번 공연에 ‘정마리 대표와 손채영(거문고), 김상현(성우)이 출연해 전통 가곡을 소재로 한 스토리텔링 형식의 공연을 선보인다. 봄날의 버들, 바람.눈물, Flow song1, 담안에 매화, 별을 보다, 빈 산에 잠든 달, Flow song2 등을 선보인다.

더불어 화려한 영상 연출 및 무대 위 등불 모양의 설치물도 또 하나의 볼거리다. 

한편 풍류마루 공연 관람은 사전 예약제(선착순 100명)로 진행하며 예약은 전화(063-620-2324)나 ‘국립민속국악원’ 카카오톡 플러스친구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전주시설공단, 한전과 전기버스용 충전설비 제공 협약 체결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