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4 23:40 (화)
하태경 의원, 김승환 교육감에게 항소 포기하라 주장
상태바
하태경 의원, 김승환 교육감에게 항소 포기하라 주장
  • 이민영 기자
  • 승인 2020.07.05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소 운운 대신 진심으로 사과하라 밝혀

국회 하태경 의원(해운대 갑, 통합당)은 지난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전북교육감을 향한 고 송경진 교사 의 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전북교육감은 양심이 남아있다면 송 교사 두 번 죽이는 항소 포기하고 유가족에게 사과하라”며, 비난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지난 2일 오전 전북교육청에서 교육감 취임 10주년 기자회견에서 고 송경진 교사의 건에 대해 "설사 형사 문제에서 성추행 혐의가 없다 하더라도 징계법상 징계 사유는 똑같이 존재한다"며, "징계 사유가 존재하는데 마치 없는 것처럼 하는 것은 또다시 직무유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송 교사 사망에 대한) 인간적 아픔과 법적인 책임 유무를 판단하는 건 별개"라는 취지의 발언한 바 있다.  
 
하 의원은 “(김승환 교육감이) 전북교육청으로부터 성추행범으로 몰려 억울하게 죽은 고 송경진 교사에 대해 법원이 공무상 순직 판결 내렸는데도 뻔뻔하게 항소에 참여한다고 합니다”며, 김승환 교육감의 조치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냈다.

그러면서 하 의원은 “김 교육감에게 조금의 양심이라도 남아 있다면 항소 운운하는 대신 유가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용서를 빌어야 합니다. 인사혁신처도 송 교사 사건에 대한 항소 그만둬야 합니다. 30년간 교육에 헌신한 송 교사의 명예와 유가족들의 상처에 더는 재를 뿌려서는 안 됩니다”고 했다.

하 의원은“문재인 대통령도 2017년 6월‘패소판결에 대한 정부 항소를 자제하라’고 지시한 바 있습니다. 대통령 지시마저 어기고 송 교사 사건에 대한 항소 강행한다면 이를 좌시하지 않겠습니다”며, 향후 이 문제를 두고 지속적인 관심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 = 이민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소재학 교수 아이돌 방탄소년단, 아이유, 수지, 이효리 태몽 해설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