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5 14:59 (수)
도내 전역 안전·깨끗한 수돗물 공급 추진
상태바
도내 전역 안전·깨끗한 수돗물 공급 추진
  • 윤동길 기자
  • 승인 2020.07.02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도, 2025년까지 6700억 투자

오는 2025년까지 총 67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도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공급하는 등 전북지역 수돗물 신뢰도 제고사업이 대대적으로 추진된다.

2일 전북도에 따르면 도내 전역에 깨끗하고 안정적인 물 공급을 위해 매년 300억원 가량의 사업비를 투자해 농어촌 생활용수 개발사업을 추진한 결과 전국 도 단위 중 가장 높은 88.1%의 보급률을 나타내고 있다.

도내 전체 상수도 보급률은 97.1%로 전국평균(97%) 보다 높은 수준이다. 도는 오는 2025년까지 958억원을 추가 투자해 농어촌지역 상수도 보급률을 95%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올해 상반기에도 상수관로 74.1km를 매설하는 등 신규로 25개 마을 1634가구에 안정적인 수돗물을 공급할 예정이다. 노후상수도 정비사업은 지난 5월 정읍시가 최종 공모에 선정,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에 선정된 정읍시와 함께 오는 2024년까지 도내 전 시군에 총 4953억원을 투입하는 등노후관망 등을 재정비사업도 추진해 전체 유수율을 85%까지 높인다는 방침이다. 지난 2018년 기준 도내 유수율은 71%이다.

스마트 관망관리 시스템도 도입된다. 도는 올해 3개 시(전주.익산.정읍)에 254억원(국비178,지방비76) 투자를 시작으로 국가계획보다 1년 앞당겨 오는 2021년까지 도내 전 시군(총사업비767억원)이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환경부를 적극 설득해 나가는 중이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고품질 수돗물 공급뿐만 아니라 사고 예방부터 복구 및 사후관리까지 수돗물에 대한 신뢰도 향상에 힘써 나가겠다”며, “도민들의 상수도 서비스 만족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윤동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 자동차 '품질인증부품생산' 메카로 급부상
  • 배수관 터지며 발생한 싱크홀
  • 기획) 민선 7기 김제시, 살기 좋은 행복한 김제와 시민들이 신뢰하는 수돗물 공급 만전 기해
  • [속보]헌재, '신생 매립지, 종전 관할구역과 연관성 없다'
  • 차규근 본부장, 외국인 정책현황과 미래 특강
  • 정읍시, 사계절 향기와 매력 넘치는 ‘정향(井香)누리’ 실현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