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8:22 (금)
부안서 밀물에 고립된 30대 등 2명 구조
상태바
부안서 밀물에 고립된 30대 등 2명 구조
  • 장세진 기자
  • 승인 2020.06.29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안의 적벽강 근처에서 밀물에 고립된 관광객이 극적으로 구조됐다.

29일 부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4분께 부안군 적벽강 인근 갯바위에서 물때를 놓쳐 고립된 A(36)씨 등 2명이 구조됐다.

앞선 27일 오전 0시 34분께는 변산해수욕장 해상에서 A(50)씨가 갯바위에 고립됐다가 해경에 의해 구조되기도 했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를 나가기 전 반드시 물때와 날씨를 확인해야 한다”며 “서해안은 조수간만의 차가 커 고립되는 경우가 많으니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장세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