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5 10:43 (수)
강암 송성용 선생 서맥 이으며...
상태바
강암 송성용 선생 서맥 이으며...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6.06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까지 제52회 강암연묵회 회원전

전북이 낳은 한국 서예계의 큰 인물인 강암 송성용 선생의 제자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강암 연묵회’가 창립 52년째를 맞아 제52회 회원전을 진행한다. 전시기간은 오는 8일까지이며 전시장은 한국소리문화의 전당 전시실이다. 

강암 연묵회는 1968년 2월에 창립되었다.

창립당시 회장은 항일시대 호남의 큰 유학자였던 고재 이병은 선생의 자제 이도형 선생이 맡았고 이사장은 당시 명망이 높던 황면주 변호사가 맡았다.

이때는 강암 선생님이 1966년 54세 때 제16회 대한민국미술전람회 즉 국전에서 서예부 최고상인 문교부장관상을 수상함으로써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을 때다.

당연히 경향각지에서 제자들이 모여들면서 자연스럽게 제자들의 모임인 연묵회가 창립된 것이다. 연묵회는 창립된 그해에 제1회 전라북도 서예전람회를 개최했다.

이것은 전북 예술계에 큰 사건이었다. 국전과 똑같은 양식과 규모의 지방 서예전이 전국 최초로 전북에서 열린 것이다.

이 전라북도 서예전람회가 선두에 서자 이듬해에는 전북의 각 예술단체들이 합류해 전국 최초로 국전과 같은 형식의 지방 단위 종합 미술전람회인 ‘전라북도 미술전람회’가 열리게 됐다.

이 전라북도 미술전람회가 계기가 되어 전국의 시·도가 해당 시·도의 이름을 내건 종합미술전람회를 개최하게 되어 지금은 전국에 각 도와 특별시의 이름을 딴 종합미술전람회가 다 자리하게 됐다.

강암연묵회는 서울에 대한 지방 미술전람회의 선두를 개척하는 역할을 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연묵회는 1982년에 지방 소재의 예술단체 중에서는 처음으로 대만과의 국제 교류전을 개최함으로써 서예의 국제교류를 선도했다.

연묵회의 선도아래 1980년대에 국제교류전 바람이 일면서 한국 서예는 광복 후, 가장 뜨거운 전성기를 맞았다. 연묵회가 한국서단에 끼친 영향은 실로 컸다.    

강암 선생님을 스승으로 모시고 서예에 정신하던 연묵회는 1999년 2월 강암 선생님께서 서거하시자 선생님을 뜻을 받들겠다는 의지를 더욱 다지면서 회의 명칭을 ‘강암연묵회’로 바꾸고 뜻을 함께하는 신임회원을 지속적으로 영입했다.

현재 강암연묵회는 141명의 회원을 가진 서예단체로서 규모 면에서나 실력 면에서나 전국 최고 수준을 자랑하며 전북의 서예뿐 아니라 한국의 서예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제52회 회원전은 '스승의 교훈, 나의 좌우명'이라는 주제아래 90명의 회원들이 참가했다.

직접 스승님으로부터 받은 좌우명뿐 아니라, 책, 자연, 이웃 등 주변의 모든 ‘배울 거리’로부터 배워서 얻게 된 자신의 좌우명을 중심으로 창작한 작품 2점씩 모두 178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제작한 도록의 표지에는 강암 선생님이 동일 주제로 29세 때에 쓴 작품과 68세에 쓴 작품을 비교하여 게재하고 “29세 때에 쌓은 탄탄한 기초가 있었기에 68세 때에 이처럼 창신적인 작품을 창작하실 수 있었을 것이다. 강암 연묵회 회원 모두 따라 배워야 할 점이리라.”라는 설명을 붙임으로써 스승의 좇아 배우며 스승의 서맥을 이으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내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코로나19 이후 군산 가볼만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