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6:39 (화)
박성일 완주군수, “코로나19 극복 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상태바
박성일 완주군수, “코로나19 극복 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해야”
  • 전민일보
  • 승인 2020.06.0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일 완주군수가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와 지역경제 활성화, 코로나19 극복 위한 생활방역 등 경제와 방역의 선제적 대응을 강조하고 나섰다. 

박 군수는 2일 오전 군청 4층 중회의실에서 실·과·소 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6월 간부회의를 개최하고 “올 한해 전반기의 마지막 달을 맞은 만큼 부서별로 업무 전반을 점검하고 미진한 사업은 고삐를 죄는 등 현안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군수는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와 관련, “현재 각 부처에서 내년도 사업비를 기획재정부에 올린 상태”라며 “전북도·정치권 등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기재부 단계에서 지역 현안이 최대한 반영될 수 있도록 입체적으로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군수는 또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그린 뉴딜’ 사업에 대해서도 “새로운 아이디어와 논리를 개발하면 오히려 국가예산을 확보할 좋은 기회”라며 “부처와 도, 정치권과의 연계는 물론 전문가를 활용한 새로운 사업 발굴에 적극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박 군수는 이날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생활 방역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가 중요한 과제로 떠올랐다”며 “골목상권 살리기 3-3-3운동에 대한 주민들의 호응이 뜨거운 만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주민과 유관기관이 함께 동참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생활 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최소 인원만 참석한 이날 회의에서 그는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선 완전히 끝날 때까지 방심하거나 긴장을 풀어선 안 될 것”이라며 “주민 일상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 준수는 물론 각종 읍면 프로그램 재가동 시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등 완벽한 
대비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 군수는 특히 고1과 중2, 초3~4학년이 오는 3일 ‘3차 등교 개학’을 하는 만큼 교육지원청과 긴밀하게 협의해 군 차원에서 해야 할 일은 철저히 하고, 지원해야 할 사안은 지원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피력했다./완주=서병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코로나19 이후 군산 가볼만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