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7:53 (월)
고창군, 1억원 기부한 할머니의 감동 스토리
상태바
고창군, 1억원 기부한 할머니의 감동 스토리
  • 임동갑 기자
  • 승인 2020.06.01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복순 할머니, 고창군장학재단에 1억원 쾌척..“고창사람 키우기에 마음 움직여”

 

칠순의 할머님이 지역인재 키우기 장학금으로 1억원을 쾌척해 큰 감동을 주고 있다.

 

1일 고창군에 따르면 고창읍에 사는 김복순(70) 할머님이 고창군장학재단을 찾아 유기상 이사장에게 훌륭한 학생을 키우는 데 써달라며 1억원의 장학금을 쾌척했다.

 

김복순 할머님은 1951년 전남 함평에서 태어나 17세가 되던 무렵 가족과 함께 고창군으로 이사와 생활했다. 이후 서울지역 공무원이었던 남편의 직장을 따라 서울로 갔다가 10여년 전 퇴직 후 고향에서 노후를 보내기 위해 고창으로 내려왔다.

 

김복순 할머님은 고향으로 다시 돌아오면서 이웃과 나누고 베풀고 싶은 마음을 오래전부터 갖고 있었다유기상 군수님의 고창사람 키우기에 마음이 움직였다고 말했다.

 

이어 내 생애 마지막 숙제가 고향에 좋은 일을 하는 것이었는데, 오늘 그 한을 풀게 됐다가정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귀하게 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기상 이사장은 사람을 키우는 일이 가장 중요하고 어려운 일이다. 자식 농사 잘 짓는 사람키우기에 뜻을 함께하고 힘을 보태주셔서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귀한 우리 지역 인재들이 폭넓은 분야에서 미래를 그려나갈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해 고창에서 우리 아이 키워야겠다’ ‘고창에서는 나도 할 수 있다는 희망을 품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고창군장학재단은 1998년 설립돼 서울, 전주에 장학숙을 운영하고 서울대학교 하계 과학캠프 및 명문대학 진로체험 등의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기존 장학생 선발기준(성적우수장학생, 특기장학생)농생명식품 인재육성장학생을 추가해 미래 고창을 이끌어갈 청년농업인을 육성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