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5 12:32 (일)
군산시, 빈집 정비사업 통해 주거환경 개선 박차
상태바
군산시, 빈집 정비사업 통해 주거환경 개선 박차
  • 김종준 기자
  • 승인 2020.06.0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시가 매년 빈집 정비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올해에는 빈집플랫폼 구축사업과 농어촌 비주거용 빈집 정비사업이 추가돼 주거환경 개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빈집 정비사업은 1년 이상 방치돼 있는 빈집의 철거비용을 지원하는 단순철거 사업과 시에서 직접 빈집철거 후 소유자와 협의해 5년 무상임대 임시주차장 등 주민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 있다.

 

올해 신규사업인 빈집플랫폼 구축사업은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함께 빈집 실태조사를 펼쳐 빈집 소유자의 동의하에 빈집정보시스템 ‘공가랑’에 정보를 제공해 빈집의 거래 및 활용 등을 활성화한다.

 

또 신규사업으로 창고, 축사 등 비주거용 건물을 대상으로 하는 농어촌 비주거용 빈집 정비사업이 추가돼 최대 350만원을 지원해준다.

 

올해 빈집 정비사업 물량은 총 130동으로 최근에 신청을 받기 시작한 비주거용 빈집을 제외한 사업 물량은 모두 소진됐다.

 

사업 신청은 시 주택행정과(454-4243)와 빈집 소재 읍면동에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지속적인 정비사업을 추진해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조성, 지속가능한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산=김종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전주 여고생 동선 공개…접촉 4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