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8:22 (금)
‘무성서원에 내재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 알린다’
상태바
‘무성서원에 내재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 알린다’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5.29 0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문화재 활용사업단-모현회, 기자 간담회 통해 프로그램 등 발표

정읍시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무성서원(武城書院, 사적 제166)의 활용과 관리 방안 등 후속조치에 발 빠르게 나서고 있다.

시는 유네스코의 등재 기준을 준수하면서 지속적인 관리를 통해 서원의 본래 모습과 가치를 보존하고, 인지도와 활용도는 물론 서원의 가치를 높이는데 힘을 모은다는 방침이다.

관련해 무성서원 문화재 활용사업단(단장 안성덕)과 모현회(회장 이치백)28일 무성서원 명륜당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무성서원을 활용해 추진하고 있는 다채로운 사업을 소개했다.

안성덕 단장과 모현회 이흥재 부원장은 문화재에 내재된 역사적 의미와 가치의 인문정신 양과 교육, 공연, 체험, 관광자원 등으로 창출하는 문화 향유 프로그램을 알차게 구성했다밝혔다.

향교와 서원 본연의 교육 기능을 살리는 동시에 현대적으로 계승·발전시켜 문화재가 역사 교육의 장이자 지역의 대표적인 관광자원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첫 프로그램인 풍류방에서 피어나는 풍류(風流)와 도()’5회의 강연과 2회의 국악 연주를 진행한다.

강연은 인문학 강사를 초빙한 최치원과 정극인 등 무성서원 배향 인물로 알아보는 풍류와 도이며, 공연은 ()수제천 연주단과 전라 정가·악회의 연주다.

또한 초···대학생과 유학생, 일반인 대상 프로그램인 무성서원, ()에서 놀다를 운영한다.

매회 30명 정원으로 예절과 다례, 사자소학 등을 배우고 체험하는 12일 서원 스테이 프로그램이 총 12회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정가(正歌)와 서예, 고전강독을 통해 무성서원 본래의 정신을 이어가기 위한 강학당 선비정신 학()에 기대다를 운영한다.

이와 함께 총 7회에 걸쳐 향교·서원 등 유교 문화 답사 프로그램 최치원·정극인 선생의 발자취를 따라서도 진행된다.

참가 대상은 무성서원 유림과 일반인, 인근 지역주민 등으로 125회와 당일 2회 주요 역사 장소를 답사해 선비정신을 고취한다.

무성서원 문화재 활용사업단은 박제된 문화재가 아니라 살아 숨 쉬는 문화재로 무성서원의 가치를 공유토록 함은 물론 지역민들의 문화유산에 대한 자긍심을 높일 계획이다.

특히, 세계문화유산인 무성서원을 온전하게 후대에 물려주기 위한 보존·관리대책과 정읍지역 자원으로서의 활용을 높여가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안성덕 단장은 지역 문화유산을 활용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지역의 문인력 참여로 고용창출을 유도하는 등 문화유산이 지역발전의 원동력이 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