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4 16:31 (화)
무주반딧불축제, 명예 문화관광축제 선정
상태바
무주반딧불축제, 명예 문화관광축제 선정
  • 한용성 기자
  • 승인 2020.05.28 14: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간접지원 사업 등 우선 자격부여

2년 연속 대표 축제로서 대한민국의 위상을 높여왔던 무주반딧불축제가 환경생태축제로서의 차별성과 자생력을 갖추고 세계적인 축제로 발돋움할 준비를 마쳤다.
무주군에 따르면 22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로부터 명예 문화관광축제로 최종 선정됐으며 문체부 간접지원 사업신청 및 수혜에 있어 우선 자격을 부여받았다.
명예 문화관광축제는 축제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적인 축제를 육성한다는 취지에서 문체부가 선정하고 있는 것으로, 올해는 우수축제 이상 누적 10년이 된 전국의 축제 13개 중 축제 전담조직을 갖추고 지속가능한 축제로 성장 · 발전할 가능성이 있는 무주반딧불축제 등 7개 축제를 선정했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대한민국 대표 환경축제 무주반딧불축제가 이제 세계를 향해 나야갈 도약대에 선 것”이라며 “무주하면 반딧불축제, 반딧불축제하면 무주’라는 명성이 국내를 넘어 세계 속에도 각인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올해로 24회 째를 맞는 무주반딧불축제(9.5.~13. 예정)는 2018 · 2019 2년 연속 정부지정 문화관광 대표축제, 5년 연속 최우수축제, 10년 연속 정부지정 우수축제, 전라북도 대표축제의 자리를 지키며 명품 축제로서 명맥을 이어오고 있으며 환경생태축제에 걸 맞는 프로그램 운영과 효율적인 공간 및 야간 프로그램 운영 등으로 호평을 얻고 있다. 
특히 환경지표곤충이자 천연기념물 제322호 반딧불이와 그 먹이 서식지라는 차별화된 소재를 기반으로 △축제의 재미와 △프로그램의 질, △지역문화와의 조화, 그리고 △시설안전 및 편의부분에 대한 방문객 만족도를 해마다 업그레이드 시키면서 ‘역시 반딧불축제’라는 찬사를 이끌어 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코로나19 이후 군산 가볼만한 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