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06 17:53 (월)
찾아가는 "부안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서비스 호응
상태바
찾아가는 "부안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서비스 호응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0.05.28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익현 군수 비롯 전직원 투입 13개 마을별 집중접수창구 운영 현재까지 70~97% 지급률 기록

부안군이 코로나19 극복 등을 위해 자체 예산으로 군민 1인당 10만원 규모의 부안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결정한 가운데 권익현 부안군수를 비롯한 전 직원이 직접 마을로 찾아가 지급하는 창구를 운영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실제 군은 군민들의 불편함 없이 신속하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 위해 권익현 군수를 비롯한 전 직원들이 지난 26일부터 관내 500여개 마을을 직접 찾아가 신원확인 후 지급하고 있으며 마을별로 70~97% 이상의 지급률을 기록하고 있다.

이로 인해 지급 첫날인 지난 26일 전체 군민 5만 2522명 중 31%인 1만 6438명에게 지급을 완료했다.

군은 관내 13개 읍면을 마을별로 세분화해 찾아가는 집중접수창구를 설치하고 부안형 긴급재난지원금 집중지급기간(5월 26일~6월 3일)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군은 이 시기가 봄철 영농기로 주민들이 바쁜 시기임을 감안해 전 직원이 직접 마을까지 찾아가는 적극행정을 펼쳐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집중지급창구를 찾은 한 군민은 “부안군 행정서비스가 이렇게까지 편리하게 바꿨을지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며 “긴급재난지원금을 직접 마을까지 찾아와 지급해줘 너무 편리하고 번거로움을 덜 수 있어 큰 도움이 됐다”고 칭찬했다.


집중지급창구 운영기간에 재난지원금을 지급받지 못한 군민은 오는 6월 4일부터 주소지 읍면사무소에서 지급받을 수 있다.

권익현 군수도 27일 부안읍 집중지급창구를 찾아 현장행정을 펼쳤다.

권익현 군수는 “지급 첫날 상당히 많은 군민들에게 부안형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됐다”며 “정부에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도 순조롭게 군민들에게 전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권익현 군수는 “부안형 긴급재난지원금을 마을에서 지급받지 못한 분들은 오는 6월4일부터 해당 주소지 읍면사무소에서 지급받으실 수 있다”며 “군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위기를 극복하고 군민생활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