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7-10 18:22 (금)
정읍시, 기해농민봉기 기념 조형물 제막식
상태바
정읍시, 기해농민봉기 기념 조형물 제막식
  • 김진엽 기자
  • 승인 2020.05.28 0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암면 소재 왕심마을 설치…시민들 자발적 성금 모금 참여

정읍시가 입암면 왕심마을에 기해농민봉기기념 조형물을 설치하고 27일 제막식을 가졌다.

동학농민혁명선양사업소에 따르면 1899527(음력 418) 왕심마을에서 보국안민(輔國安民), 척왜척양(斥倭斥洋), 제폭구민(除暴救民)을 기치로 일어난 기해농민봉기는 봉건수탈과 외세침탈에 저항한 농민항쟁이다.

중심인물이 모두 동학농민혁명에 참여했고, 동학농민혁명의 구호를 이어받았기 때문에 제2의 동학농민혁명이라 할 수 있다.

시는 이 같은 역사적 사건을 기리기 위해 지난해 5월 기해농민봉기 120주년을 맞아 학술대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어 지속적인 자료수집과 학술조사를 거쳐 이번에 왕심마을에 기념 조형물을 설치하게 됐다.

또한 이번 기해농민봉기 기념 조형물 설치에는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성금 모금에 참여해 그 가치가 더욱 빛났다.

조형물 제작은 서울시 종로구 주한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을 제작한 김운성 작가가 맡았다.

유진섭 시장은 앞으로도 정읍시는 동학농민혁명의 맏형으로서 지나치거나 잊혀지거나 사라져가는 역사를 발굴해 혁명정신 계승과 다양한 선양사업을 지속적으로 이끌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읍=김진엽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1보]전주여고 3학년 코로나19 양성
  • [종합]전주여고 학생 가족 모두 음성…학교와 학원 등 960명 전수조사
  • [2보] 전주 여고생, 2차 검사서도 ‘양성’
  • 한전, 2020년 전력설비 국가안전대진단 시행
  • 전주 여고생 확진자 미술학원 건물 폐쇄될까
  • 김제시의회, 불륜사태 처리과정 아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