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00:00 (금)
21회 전주국제영화제 2차 포스터, 다네 콤렌 감독 '애프터워터' 한 장면 채택
상태바
21회 전주국제영화제 2차 포스터, 다네 콤렌 감독 '애프터워터' 한 장면 채택
  • 이재봉 기자
  • 승인 2020.05.23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집행위원장 이준동)가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 선정작 스틸컷이 담긴 2차 공식 포스터를 발표했다.

전주국제영화제는 지난달 29일 스페셜 포커스와 특별 전시를 통해 소개하는 퍼핏 애니메이션의 거장 퀘이 형제의 작품 '악어의 거리' 스틸컷을 활용한 1차 공식 포스터를 공개한 바 있다.

이어 전주시네마프로젝트 2020 선정작 중 하나인 다네 콤렌 감독의 '애프터워터'의 한 장면을 채택한 2차 공식 포스터를 공개한다. 

'애프터워터'는 유고슬라비아 출신 다네 콤렌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연출작으로 픽션과 다큐멘터리, 실험영화를 넘나드는 형식미가 돋보이는 작품이다.

특히 세상과 떨어져 호숫가에서 시간을 보내는 인물들을 서정적이고 따뜻한 이미지 안에 담아내, 코로나19로 지친 세계인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듯한 느낌을 준다. 

한편 '애프터워터'를 비롯해 제21회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초청작들은 9월 20일까지 열리는 장기 상영회를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해 ‘관객과 영화인들의 안전을 최우선에 둔 영화제’라는 형식적 실험에 나선 전주국제영화제는 기존 개최 일정인 오는 28일부터 6월 6일까지 열흘간 심사 상영과 온라인 상영을 진행한다.

이후 6월 9일부터 9월 20일까지는 주요 상영작을 관객에게 공개하는 장기 상영회로 이어갈 예정이다. 

이준동 집행위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수많은 창작자들이 심혈을 기울여 만든 영화가 관객과 직접 만나지 못하게 된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그리고 극장에서 영화를 제대로 보고 싶어하는 전주국제영화제 관객들을 위해 장기 상영회를 마련했다”고 전하며 “전주국제영화제가 그해 상영작 중 가장 화제가 된 영화들을 모아 진행하는 앵콜 상영회 ‘폴링 인 전주’를 영화제 개최 일정 안에 포함시켜, 오는 9월 20일까지 관객들이 올해의 전주국제영화제 공식 상영작들을 관람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는 관객 밀집도를 최대한 낮춰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면서도 극장에서 관객과 공식 상영작이 제대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민주당, 한국형 뉴딜과 그린 뉴딜 추진
  •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활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