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7 21:02 (월)
지리산서 오색단풍 풍광 감상
상태바
지리산서 오색단풍 풍광 감상
  • 全民
  • 승인 2008.10.27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름도 쉬어가는 능선, 단풍도 절경이네!”.
지리산 뱀사골 단풍제가 지난26일 뱀사골 탐방안내소 광장과 와운마을에서 개최됐다.
‘가을날, 행복한 지리산 단풍 나들이’를 주제로 뱀사골 자연생태와 단풍트레킹 추억에 젖어 볼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진행 됐다.
행락객과 함께 하는 단풍길 걷기, 국립공원 생태사진전 및 표본전시, 스탬프 찍기, 천년송 소원빌기, 전통 추억 놀이기구 체험, 단풍 밀납초 체험, 수목공기 시연, 김치고구마 만들기 등의 프로그램을 펼쳐 보였다.
특히 마을주민 전원이 참여해 축제를 치루는 1가구 1체험 축제를 준비하고 있으며, 국립공원 관리공단에서 사진전과 표본전시 및 환경보호 가이드 활동 등을 통해 단풍축제에 적극 참여하는 등 주민과 국립공원이 상생하는 축제를 만들어가고 있어 이목을 끌고 있다.
또 이번 주말부터 본격화 될 뱀사골 단풍은 국내 고갯길 중 가장 높은 1,130m이며 9km의 긴 계곡으로 중간 중간의 소와 함께 지리산 최고의 단풍으로 평가받고 있다.
통상 피아골 단풍보다 일주일 정도 빠르며 색깔에 있어 숲을 온통 불 지르는 듯한 강렬한 맛이 특징으로 붉은색 못지않은 노란색도 많아 전형적인 오색단풍 풍광의 백미를 보여주고 있다.남원=장두선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춘향제 12년째 전두지휘...한복의 美, 세계에 알릴것
  • 전주한옥마을 2000만 관광객 유치 및 세계평화 염원 퍼레이드
  • 서울공항 봉인 해제에 일대 부동산 들썩… 최대 수혜단지 ‘판교밸리 제일풍경채’ 눈길
  • 화려한 축제의 이면... 실종된 시민의식
  • 전주 에코시티 세병공원에 '낭만고양이'…체리필터 공연
  • 삼대가 함께 떠나고 싶다면, 푸꾸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