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5 10:41 (월)
원광대 치과대학 본과 2학년 학생들 연구결과로 특허 출원
상태바
원광대 치과대학 본과 2학년 학생들 연구결과로 특허 출원
  • 정영안 기자
  • 승인 2020.05.22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광대학교는 치과대학에 본과 2학년 최석민·정희원씨가 치아우식증(충치) 억제효과 증진과 불소도포법 효과를 증진시키기 위한 폴리도파민의 활용을 주제로 공동연구를 진행해 관련 기술로 특허를 출원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유형근(치주과)교수와 함께 충치 억제효과 증진방안에 대한 아이디어 토론 및 실험실 연구를 시작했다.

그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20195월 전국치과대학 학생학술대회에서 우수 논문상을 수상하고, 9월에는 국제치과연구학회(IADR) 한국지부회가 주최한 Joseph-Lister 경연대회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아 올해 가을 열리는 아시아대회 진출을 앞두고 있다.

유형근 교수는 불소도포는 충치를 억제하고, 건강한 치아를 유지하는 가장 효율성이 높은 방법 중 하나로써 치과에서 일반적으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치료법이라며, “이번 연구 결과로 불소도포 효과를 더욱 증진시킬 수 있어 향후 연구개발이 더 이뤄지면 치과진료에 바로 적용할 수 있는 실용적인 기술로 인정받아 치과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정희원, 최석민 학생은 치의학 발전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 것 같아 뿌듯하고, 특허출원까지 도움을 주신 많은 분께 감사드린다, “아주 특별하고 좋은 경험이 됐다고 말했다.

익산=정영안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판 뉴딜' 속도전에…새만금 개발 탄력 기대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정읍시, 전 시민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