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9 00:00 (금)
부안 변산마실길, 하얀 꽃의 향연
상태바
부안 변산마실길, 하얀 꽃의 향연
  • 이헌치 기자
  • 승인 2020.05.22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코스 구간 찔레. 데이지 만개

부안 변산마실길 시점인 1~2코스 새만금홍보관에서 성천항 구간에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해 탐방객들을 유혹하고 있다.

부안군은 부안 변산마실길 시점인 새만금홍보관에서 송포항을 거쳐 성천항으로 이어지는 구간에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해 주말마다 수백명의 탐방객이 찾는 등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구간은 찔레꽃과 데이지꽃이 만개하고 해안절경을 감상할 수 있는 변산마실길 중에서도 백미로 꼽히는 코스다. 

5월 중순부터 6월 초순까지 개화하는 데이지꽃은 유쾌함, 휴식, 사랑스러움, 낙천, 풍부 등의 꽃말을 갖고 있어 가족과 연인사이에 나들이 코스로 제격이다.

하얗게 핀 꽃들은 푸른 바다와 어울려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어 관광객들에게 소중한 추억을 남기는데 최적의 장소로 추천할 만하다.

특히 변산마실길을 찾은 탐방객들은 고사포해수욕장과 격포수산물시장, 궁항마을, 모항해수욕장, 곰소젓갈단지 등 변산마실길 주변 상가를 이용함으로써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변산마실길 찔레꽃과 데이지꽃은 오는 6월 중순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걷기 좋은 도보여행 코스로 적극 추천한다”고 말했다.

부안=이헌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민주당, 한국형 뉴딜과 그린 뉴딜 추진
  • 주민 제안 '소규모 재생사업' 활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