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22:23 (목)
실종여성 연쇄살인 최신종 ‘포토라인 안선다’
상태바
실종여성 연쇄살인 최신종 ‘포토라인 안선다’
  • 김명수 기자
  • 승인 2020.05.21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와 부산에서 실종된 여성 2명을 잇달아 살해해 신상 공개된 최신종이 포토라인에는 서지 않을 전망이다.

21일 전북지방경찰청에 따르면 경찰은 전날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최신종의 신상 공개를 결정했다.
신상공개 결정과 동시에 경찰은 최신종의 운전면허증 사진 등을 언론에 배포했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 단계에서 최신종을 포토라인에 세우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전했다. 

그동안 범죄자의 신상공개가 결정된 뒤 검찰 송치 단계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 등을 통해 피의자 얼굴이 자연스레 언론에 공개돼왔다.    

그러나 현재 최신종은 1차 범행으로 이미 구속돼 교도소에 수감 중이다.

또 현장 검증도 고려하지 않으면서 최신종의 모습은 법정에서만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최신종의 2차 범행인 부산 실종 여성 살인 사건을 조만간 마무리 짓고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신상공개 결정 당시 포토라인 공개 여부도 논의했으나 피의자가 교도소 수감 중이어서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최신종은 지난달 15일 0시께 아내 지인인 A씨(34·여)를 금품을 뺐고 성폭행한 뒤 목 졸라 살해해 시신을 임실군 관촌면 한 하천 인근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또 4월19일 0~1시 사이 전주시 대성동의 한 주유소에 세운 자신의 차 안에서 부산 실종 여성인 B씨(29)를 살해하고, 시신을 완주군 상관면의 한 과수원에 유기한 혐의도 받고 있다. 첫 범행을 저지른 지 나흘 만이다. 김명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한국판 뉴딜' 속도전에…새만금 개발 탄력 기대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
  • 정읍시, 전 시민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