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6-03 03:02 (수)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 21대 전북 정치권의 시험대
상태바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 21대 전북 정치권의 시험대
  • 전민일보
  • 승인 2020.05.20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의 가장 큰 걸림돌은 금융인프라 여건 등 타당성 문제가 아니다. 서울 중심의 금융마피아로 불리는 기득권 세력의 저항이다.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이 성사된다면 서울 등 수도권 소재의 국책 금융기관의 지방이전의 신호탄이 될 수도 있다.

이 때문에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한 기득권 세력의 저항은 갈수록 더욱 커질 것이 불 보듯 뻔하다. 따라서 전북의 새로운 성장동력인 금융중심지 지정은 투 트랙 전략으로 진행돼야 할 것이다.

금융인프라 구축 등 금융위원회가 지난해 4월 지정을 무기한 보류하면서 제시한 과제를 착실히 수행하는 것과 동시에 기득권 세력의 저항을 이겨낼 수 있도록 논리발굴과 정치적 지원사격이 절대적이다.

20대 국회에서 전북은 정치적 지원사격이 미약했다. 민주당 소속의 전북 의원은 단 2명에 불과했고, 전북 정치권의 역량은 중앙무대에서 큰 소리를 내는데 부족했다.

더욱이 금유위원회를 관할하는 국회 정무위원회에 전북출신 의원은 단 한명도 없는 상황이었다.

반면, 부산은 영남권 정치권까지 가세하면서 제3의 금융중심 지정에 발목을 잡았고, 결국 ‘성숙한 여건이 성숙될 때까지’라는 애매한 이유로 보류되는 결과가 초래됐다. 고액의 연봉을 받는 금융권 관계자들에게 전북은 ‘촌구석’ 그 자체일 뿐이다.

금융인프라 부재는 이들의 문제가 아니다. 각종 인프라가 부족한 전북에 제3의 금융중심지가 지정되는 것 자체를 그들의 시각에서는 납득하기 힘든 것이다. 당장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 전북 이전 당시에도 엄청난 저항이 있었다.

전북 이전이 완료된 이후에도 ‘가축분뇨냄새가 진동한다’, ‘핸드폰도 터지지 않는다’는 등 상시적인 수준을 벗어난 폄훼로 전북을 산골오지로 표현하는 국내외 언론도 있었다. 기득권 세력 저항의 일환이었다.

전북은 세계3대 공적연기금인 국민연금공단과 이를 운용하는 기금운용본부가 위치해 있기에 어쩌면 제2의 금융중심지인 부산보다 더 발전할 가능성이 크다. 벌써부터 국내외 다수의 금융기관이 전주사무소를 개소했고, 추가적인 금융기관 이전도 예상되고 있다.

정부의 추가적인 공공기관 이전이 이뤄진다면 금융·투자 기관의 대대적인 이전도 기대된다. 금융인프라 구축은 물리적인 문제로 시간이 흐르면 해결될 수 있다. 그럼에도 그들은 전북의 미래 여건보다는 과거의 여건을 부각하며 타당성이 떨어진다고 강조한다.

전북도는 올 하반기 제3의 금융중심지 지정을 다시 추진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이다. 올 하반기 또는 내년 상반기 가시적 성과도출이 없다면 그야말로 무산될 수 있다. 현재로선 전북 정치권의 역량집중이 필요한 최대 현안이다.

국회 정무위원회에 적어도 한명정도의 전북의 우군이 전진배치돼 전북의 목소리를 내줘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새만금 육상태양광 3구역, 군산 기업 2곳 포함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