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31 17:17 (일)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부정행위 인권위원 즉시 퇴출하라”
상태바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부정행위 인권위원 즉시 퇴출하라”
  • 장세진 기자
  • 승인 2020.05.19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평화와인권연대 등 도내 장애·인권사회단체는 “각종 비리에 연루된 전북도 인권위원 A씨를 즉각 퇴출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는 19일 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모 장애인단체 협회장인 A씨는 2013년 보건복지부 위탁사업에서 조사수당 5500만원을 부당 수령한 사실이 감사로 드러나 전액 환수조치 받은 적 있다”며 “이러한 부정행위에 연루된 인물이 2019년부터 전북도 인권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A씨는 2015년부터 3년간 지급받은 보조금 4100여만원을 식대로 부당 사용했다는 의혹이 있다”며 “장애인들의 복지를 위해 쓰여야 할 보조금이 대표자의 업무추진비와 직원들의 식비로 쓰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도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를 무시하고 비공개적인 방식으로 인권위원을 모집하고 A씨를 위촉했다”며 “탈법과 비리의 온상인 인권위원 A씨를 즉각 퇴출하고 투명한 검증시스템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또 “이와 관련한 의혹에 대해 검찰의 부실 수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검찰은 A씨의 보조금 비리에 대해 무혐의 결과를 내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도내 장애인 인권의 현실은 전국 최하위 수준에 머물고 있다”며 “각종 비리의 장본인인 A씨에 대한 사태를 제대로 해결하지 않는다면 많은 장애인들에게 큰 상처와 상실감을 안겨주는 일이 될 것임을 명심하라”고 덧붙였다.
장세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군산 중고차 수출단지 조성 급물살
  • 기획) 김제시, 재난·재해 등 위기관리 현장을 가다
  • 전북대, 국토부 한옥전문인력양성기관 선정
  • 정읍시, 첨단과학산업 분야 국비 확보 ‘박차’
  • 새만금신공항 건설 추진 가시화
  • 정읍시, 언론인 정례 브리핑 재개